수도권내륙선 광역철도,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초안에 포함
수도권내륙선 광역철도,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초안에 포함
  • 송창희 기자
  • 승인 2021.04.22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천군 등 6개 지방정부 "오는 6월 확정까지 노력 최선"

[중부매일 송창희 기자] 충북과 경기도민들의 오랜 염원이었던 수도권내륙선 광역철도가 현실화 될 전망이다.

한국교통연구원은 22일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공청회를 온라인 중계로 갖고 수도권내륙선이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 공청회(안)에 포함됐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수도권내륙선 광역철도가 오는 6월 발표 예정인 제4차 국가철도망구축계획에 확정·고시될 가능성이 매우 높아졌다.

수도권과 중부권을 잇는 총 연장 78.8km의 수도권내륙선의 철도망구축계획(안) 반영은 충북도, 경기도, 진천군, 청주시, 화성시, 안성시 등 6개 지방정부가 초광역적 협력을 통해 만든 결과물로써 현 정부의 포용성장과 국가균형발전, 그린뉴딜을 실현시킬 수 있는 핵심 노선으로 평가받으면서 중앙정부, 정치계, 학계, 민간의 뜨거운 관심을 받아왔다.

수도권내륙선 노선을 처음 기획하고 제안한 진천군은 철도불모지에 철도길을 열고 수도권과 중부권의 상생발전 동력을 마련하기 위해 2년여간 수도권내륙선 유치를 최대 현안사업으로 선정해 연구용역을 주도적으로 이끄는 등 총력을 기울여왔다.

특히 수도권내륙선 철도의 성격을 당초 지역간 연결 철도인 일반철도에서 비수도권의 광역철도 확대를 거시목표로 하고 있는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의 취지를 고려하고 수도권과 지방의 거점을 연결하는 철도임을 감안해 배차 간격이 더 조밀하고 단계가 높은 광역 철도로의 변경을 적극 추진하며 철도의 수준을 한 단계 높였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와 함께 국토교통부, 기획재정부, 국가균형발전위원회, 국회 등 중앙의 문을 지속적으로 두드리는 한편 수차례에 걸친 철도유치민간위원회와의 민관합동 결의대회, 국회토론회, 화성~청주 간 종주릴레이 등을 통해 수도권내륙선의 당위성과 필요성을 널리 알렸다.

이번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공청회(안) 반영의 결실을 얻은 6개 지방정부는 향후 6월에 있을 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 확정시까지 유치확정 염원행사, 각계각층이 함께하는 철도발전 정책포럼, 홍보 등의 다양한 노력을 지속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