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협, 암 완치까지 매월 100만원 지급하는 상품 출시
신협, 암 완치까지 매월 100만원 지급하는 상품 출시
  • 박건영 기자
  • 승인 2021.05.26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박건영 기자] 신협중앙회(회장 김윤식)는 암 완치까지 매월 100만원을 지급하는 '어부바신협매월받는암공제(갱신형)'를 출시했다고 26일 밝혔다.

이 상품은 암 최초 진단 이후 2년간 매월 100만원을 지급하며 이 기간이 지난 이후에도 암세포가 남아있거나 동일 암 재발·전이·신규 암 진단 시 동일한 혜택이 적용된다.

최대 100세까지 2년 주기로 반복해서 보장받을 수 있다.

특히 치료 효과가 우수하지만 고가의 치료비용이 드는 '표적항암약물' 치료 시 최대 5천만 원까지 지원한다.

가입은 만 15세부터 70세까지 가능하며, 100세까지 10년 또는 20년 단위로 갱신된다. 다만 표적항암약물허가치료비보장특약은 5년마다 갱신된다.

보험료는 40세 기준 20년 만기 전기납 갱신형 기본 플랜 가입 시 남자 월 3만1천930원·여자 월 4만80원이다.

표적항암약물허가치료비 추가 시 남자 월 3만8천430원·여자 월 5만80원이다.

암으로 진단받거나 질병 또는 재해로 50% 이상 후유장해 발생 시, 갱신 전 공제기간 내 공제료 납입이 면제된다.

유배당 상품으로 신협공제 연간 이익 중계약자 지분의 배당금도 연1회 지급하며, 연말 정산 시 1년 납부액에 대한 소득공제도 받을 수 있다.

그 외 암 수술비, 암 직접치료 입원비·통원비, 항암 방사선·약물 치료비, 고액암진단비 등을 보장항목으로 선택 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