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 사직2구역 정상화위 "지구단위계획 허가, 조합으로" 촉구
청주 사직2구역 정상화위 "지구단위계획 허가, 조합으로" 촉구
  • 장병갑 기자
  • 승인 2021.06.10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청주사직2구역 지역주택조합 정상화추진위원회는 10일 청주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구단위계획 허가를 조합으로 내달라며 시위를 하고 있다./장병갑
청주사직2구역 지역주택조합 정상화추진위원회는 10일 청주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구단위계획 허가를 조합으로 내달라며 시위를 하고 있다./장병갑

[중부매일 장병갑 기자] 청주사직2구역 지역주택조합 정상화추진위원회는 10일 청주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구단위계획 허가를 조합으로 내달라"고 촉구했다.

업무대행사는 사업의 주체가 아니라는 것이 이들의 주장이다.

정상화추진위원회는 "조합원들은 조합과 업무대행사에 수십차례 정보공개 청구와 공개회계를 요청했으나 묵살당했다"고 강조했다.

정상화위는 "지난 2018년 4월 조합설립인가가 난 사직2구역은 올해 1월 지구단위계획 결정을 고시했다"며 "최초 조합은 지구단위계획 신청자였지만 신청자가 업무대행사로 바뀌는 과정에서 참변이 일어났다"고 주장했다.

이어 "조합과 업무대행사는 5년간 조합원들의 분담금을 쓰면서 조합 명의로 토지매입조차 하지 않았다"며 "시는 조합으로 지구단위계획 허가를 내지 않는다면 행정소송과 손해배상 청구를 각오해야 할 것"이라며 "청주시의 수많은 피해자를 구제해 달라"고 호소했다.

사직2구역 지역주택조합은 지난 2016년 9월 설립돼 조합원 500여명을 모집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