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젠 한계"… 충북 여행업계, 금전적 보전 요구
"이젠 한계"… 충북 여행업계, 금전적 보전 요구
  • 박재원 기자
  • 승인 2021.06.21 17: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 "다른 업종 간 형평성 문제 추진 어려워"
충북여행업비상대책위원회 회원들이 21일 충북도청 정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여행업계 생존자금 지원'을 촉구하고 있다. /김명년
충북여행업비상대책위원회 회원들이 21일 충북도청 정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여행업계 생존자금 지원'을 촉구하고 있다. /김명년

[중부매일 박재원 기자] 충북지역 여행업체들이 코로나19 사태로 누적된 피해의 금전적 보전을 요구했다.

충북여행업비상대책위원회는 21일 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충북도는 여행업체의 어려움을 외면하고 있다"며 "다른 지자체에서는 지역 여행업체의 어려운 현실을 감안해 지원책을 추진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비대위는 "여행업계의 누적된 영업 피해를 직접적이고 신속한 방법으로 지원해 달라"고 했다.

이들의 요구사항은 ▷생존 자금 지원 ▷코로나 대출금 상환연기 및 이자 지원 ▷여행업체 대표자 공공일자리 제공 ▷코로나 종식 후 여행업체 상생 방안 마련이다.

하지만 도에서는 여행업계만 특별지원은 형평성 문제로 이어질 수 있다고 판단한다.

도는 정부의 재난지원금과 별도로 자체 예산을 들여 지난해 12월 업체당 100만원, 올해 3월 100만원씩 총 두 차례 걸쳐 지원금을 업계에 지급했다.

대구시의 경우 올해 업체당 운영경비 500만원을 지원했고, 대전시에서는 공유사무실을 무상 지원하고 있다.

경기도에서는 업체에 최대 300만원씩 임차료를 지원하고, 광주시에서도 공유사무실을 운영하고 있다.

충북여행업비상대책위원회 회원들이 21일 충북도청 정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여행업계 생존자금 지원'을 촉구하고 있다. /김명년
충북여행업비상대책위원회 회원들이 21일 충북도청 정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여행업계 생존자금 지원'을 촉구하고 있다. /김명년

충북과 비교했을 때 지원규모는 크지만, 지역별 재정여건에 따른 예산 범위 내 차등지원으로 이를 똑같이 적용하기는 어렵다는 게 도의 설명이다.

전북도에서는 마스크와 소독제 등 방역물품을 지원했을 뿐 금전적 지원금은 지급되지 않았다.

울산시에도 단 한 차례 지원금 150만원을 지급했고, 충남·세종에서는 소상공인 업체에 해당하는 곳만 50만~100만원을 제한적으로 지원했다.

도에서는 대출금 이자와 생존 자금 지원은 다른 업종과 형평성 문제로 자체적으로 추진할 수 없고, 정부의 지원 상황을 지켜봐야 한다는 입장이다.

도 관계자는 "다른 업종 간 형평성을 따지지 않을 수 없어 충북 자제적인 지원책은 추진이 어렵다"며 "공공일자리 지원은 정부에 건의했고, 상생방안 마련에 대해서도 논의하고 있다"고 했다.

도내 여행사로 등록한 업체는 315곳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