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미콘 공장 259곳 점검했더니… 227곳 설비·품질관리 '미흡'
레미콘 공장 259곳 점검했더니… 227곳 설비·품질관리 '미흡'
  • 이완종 기자
  • 승인 2021.07.19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멘트 보호시설 미설치 등 604건 부적합 사항 적발
청주·청원 레미콘 업체가 조업중단을 선언한 1일 청원군내 한 업체의 레미콘 차량들이 공장안에 세워져 있다. / 박익규
청주지역 한 레미콘업체 자료 사진. /중부매일 DB

[중부매일 이완종 기자] 국내 건설현장에 레미콘을 납품하는 생산공장 대부분에서 부적합 사항이 적발됐다.

19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5개 소속기관(지방국토관리청) 건설현장에 레미콘을 납품하는 259개 생산공장을 대상으로 품질관리 실태점검을 실시한 결과 227개 공장에서 부적합 사항이 나왔다.

특히 설비관리 235건, 품질관리 210건, 자재관리 130건, 기타 29건 등 총 604건의 부적합 지적사항을 발견됐다.

주요 지적사항으로는 ▷골재·시멘트 보호시설(차광막 등) 미설치 ▷골재 칸막이 높이 부적정으로 인한 골재혼입 ▷품질시험장비(마모시험기) 관리미흡 ▷생산시설 내 우수 유입 ▷차량내 잔여레미콘을 미 제거 상태에서 레미콘 상차 등이다.

이 중 레미콘 배합에 사용되는 골재 품질이 시방기준에 부적합 하는 등 중대한 지적사항이 확인된 공장 2곳은 시정조치 완료 시까지 레미콘 공급이 중지된다.

또 공장점검 과정에서 레미콘 품질검사(슬럼프, 염화물 함량, 공기량 등) 결과 시방기준에 부합하지 않은 레미콘 공장 7곳의 레미콘은 공장에서 전량 폐기처분 했다.

이와 함께 한국산업표준(KS) 인증제도 운영기관인 국가기술표준원에서 점검대상 중 10곳을 임의 선정해 판매되는 레미콘에 대한 품질검사 실시했다.

시판품 조사결과에 따라 KS인증기준 부적합으로 적발된 업체에 대해서는 행정처분운영위원회 결과에 따른 행정조치를 할 예정이다.

한명희 국토교통부 건설안전과장은 "이번 점검은 우리부 소속기관의 자재공급원에 대하여만 실시했으나 하반기 중 산하기관의 현장까지 확대 진행으로 양질의 레미콘 자재가 건설현장에 반입될 수 있도록 조치할 예정"이라면서 "점검기간이나 대상이 아니더라도, 레미콘이 주요 건설자재인 만큼 부적합한 레미콘 공급문제가 재발하지 않도록 생산업계에서 품질관리에 만전을 다해달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