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청권 생활치료센터 가동률 96%… 병상포화 현실화
충청권 생활치료센터 가동률 96%… 병상포화 현실화
  • 김홍민 기자
  • 승인 2021.07.19 17: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역민 500만명인데 센터 고작 1곳뿐

〔중부매일 김홍민 기자〕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4차 대유행으로 연일 하루 1천명 이상의 확진자가 발생하고 있는 가운데 충청권 생활치료센터 가동률은 95.8%에 달해 전국에서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생활치료센터는 무증상·경증 환자가 격리 생활을 하는 곳이다.

19일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으로 충청권에 1곳뿐인 생활치료센터의 가동률은 95.8%에 이르면서 환자를 7명만 더 받을 수 있는 상황이다.

전국 생활치료센터 사용 가능 병동 수치 (단위: 퍼센트)
전국 생활치료센터 사용 가능 병동 수치 (단위: 퍼센트)

대전의 충청권 센터 정원은 168명으로 161명이 입소한 것이다.

전국 53개 생활치료센터의 가동률은 평균 68%다. 

그러나 지역별로 편차가 큰 실정이다.

신규 확진자가 가장 많은 수도권의 경우 서울·경기·인천이 자체적으로 총 34곳(정원 7천926명)의 센터를 운영 중이다. 

가동률은 67.0%로, 2천616명이 추가로 입소할 수 있다. 

이외 수도권 환자를 위해 중수본이 직영하고 있는 센터는 총 8곳(정원 2천480명)이며, 가동률은 71.5%로 707명이 추가로 들어올 수 있다. 

비수도권의 경우 충청에 이어 가동률이 높은 곳은 울산(정원 75명)으로 76.0%다.

이어 경북(120명) 75.8%, 경남(2곳, 558명) 72.4%, 부산(2곳, 338명) 71.6%, 광주(110명) 56.4%, 강원(82명) 51.2%, 제주(99명) 34.3% 순으로 집계됐다.

호남권에는 생활치료센터 1곳(정원 126명)이 지난 17일 추가로 문을 열었다.

기존 광주 센터와 함께 정원이 236명으로 늘어난 셈이다.

하지만 충청권의 경우 가동률이 이미 96% 수준으로 병상 부족이 곧 현실화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충청권 센터의 높은 가동률은 인구 500만명 지역에 정원이 168명에 불과한 한 것과 무관치 않아 보인다.

이에 따라 충남도는 자체적으로 생활치료센터를 지정해 운영하기로 했다.

공주에 있는 국가민방위재난안전교육원 일부 공간을 도 자체 생활치료센터로 지정·운영한다는 계획이다.

행정안전부와 최근 협의를 마치고 이날 현장 조사에 착수했다.

도 관계자는 "충청권 생활치료센터 가동률이 90%를 넘으면서 생활치료시설이 부족한 상황이 됐다"며 "현장 조사와 시설 보완을 거쳐 3∼4일 내로 민방위재난안전교육원을 충남지역 확진자를 수용하는 생활치료시설로 운영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감염병 전담병원이 보유한 병상은 전국적으로 총 7천610개가 있고, 이 중 2천610개(34.3%)를 사용할 수 있는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