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가 바꿔놓은 전국 고용률… 충청권은?
코로나가 바꿔놓은 전국 고용률… 충청권은?
  • 김홍민 기자
  • 승인 2021.07.25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달 기준 충북 2위·충남 4위·대전·세종 공동 7위

〔중부매일 김홍민 기자〕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가 지역별 고용률 순위를 결정했고, 충청권의 사정은 다른 지역에 비해 나은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로 해외 출국이 어려워지면서 관광이 주요 산업인 지역의 고용률은 크게 올랐지만 코로나19로 타격을 받은 산업이 모여 있는 지역의 고용률은 곤두박질쳤다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은 고용노동부 통계 등을 활용해 전국 15~64세 생산가능인구의 지역별 고용률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25일 밝혔다.

한경연에 따르면 제주는 지난달 기준 고용률이 71.9%를 기록하며 전국에서 가장 높았다.

코로나19로 여행객이 몰리면서 도소매·숙박·음식점 등 제주도 주요 산업이 호황을 누리면서 고용인원도 크게 늘었다는 해석이다.

지역별 고용률 비교 그래프. (단위 : %)
지역별 고용률 비교 그래프. (단위 : %)

이어 충북(70.5%), 전남(70.1%), 충남(69.0%), 강원(68.8%), 인천(67.6%), 대전·세종·경기(67.5%) 순으로 뒤를 이었다.

한경연은 고용노동부 자료를 인용해 충북의 주요산업으로 반도체(SK하이닉스), 전기 장비, 화장품, 의약품 등을 꼽았다.

충남의 주요산업으로는 디스플레이(삼성·LG), 자동차, 철강을, 대전의 경우 연구개발, 도소매, 숙박, 음식점업 등을 언급했다.

세종의 주요산업은 사업, 개인, 공공서비스 등이다.

고용률 '꼴찌'는 62.1%의 울산이었다.

한경연은 울산의 경우 코로나19에 따른 주력 산업 침체로 구조조정이 심화하고, 도소매·숙박음식점업 취업자 수가 감소하면서 고용률이 하락했다고 분석했다.

우리나라 최대 도시인 서울도 하위권인 10위(66.9%)를 기록했는데 서울은 도소매와 숙박음식점업의 취업자 감소가 두드러졌다.

최근 사회적 거리두기 4단계 적용으로 대면서비스업을 중심으로 고용은 더욱 악화할 전망이라는 게 한경연의 설명이다.

반면 지난해 1인당 월 임금에서는 고용률과 다른 추세를 보였다.

고용률에서 1위인 제주가 꼴찌였고, 하위권이었던 서울이 1위를 차지했다.

서울은 5인 이상 사업체의 상용근로자 1인당 월 임금은 418만 원(세전)으로 가장 많았고, 제주는 289만 원(세전)으로 가장 적었다.

충청권에서는 세전 기준 ▷세종 376만원(4위) ▷충남 375만원(5위) ▷대전 353만원(9위) ▷충북 351만원(10위) 순으로 집계됐다.

한경연 관계자는 "주력 산업이 활성화된 곳이 고용률을 높은 것을 볼 때 일자리 문제의 해법은 결국 경제 활성화"라고 말했다. 김홍민/ 서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