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지개를 꿈꾸며
무지개를 꿈꾸며
  • 중부매일
  • 승인 2021.08.29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세상의 눈] 권오중 시인·가수

어릴 적에는 하늘가에 걸린 무지개를 보면 탄성을 지르고 팔짝팔짝 뛰며 좋아했다. 학창시절에는 '하늘에 있는 무지개를 보면 내 가슴은 뛰누나'라는 워즈워드의 시구를 읊조리며 좋아하였다. 하늘에 커다랗고 둥그렇게 걸린 무지개는 신기루와 같이 매우 신비롭고 아름다웠다.

어릴 적 무지개는 나의 희망이었고 꿈이었으며 동경의 대상이었다. 무지개가 뜨면 무작정 좋았고 좋은 일이 생길 것만 같았다. 그래서 무지개를 보고 무작정 따라가고 싶어 좇아가면 무지개는 자꾸만 도망갔다.

하늘가에 아름답게 걸려있는 무지개를 오랫동안 볼 수 있기를 바랐지만 그렇게 오래 머물러 있지를 않아 야속하기만 하였다. 소중하고 아름다운 것은 오랫동안 우리 곁에 머물러 있어 주질 않고 순식간에 달아나기 때문에 더욱더 보고 싶고 소중하게 느껴지나 보다.

어릴 적 비가 올 때면 무지개를 종종 보곤 하였는데, 요즈음에는 좀처럼 보기 힘들고 무지개를 언제 보았는지 기억이 가물가물하다. 아 ! 무지개가 보고 싶고 무척 그립다. 현실에서 못 보면 꿈에서라도 보고 싶다.

요즈음 사람들은 무지개를 여간해서 잘 보질 못하는 까닭에 가슴이 점점 사막처럼 삭막해져 가고 포악해져 가는 것은 아닐런지. 꿈과 희망의 상징인 무지개를 좀처럼 보질 못하는 까닭에 꿈과 희망을 점점 잃어가는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도 든다.

무지개가 잘 뜨지 못하는 까닭이 무얼까? 그것은 우리 지구촌 사람들이 야기한 자연훼손과 환경오염 때문이라 생각된다. 지구촌에 발생하고 있는 기상이변과 코로나19 바이러스 등이 이러한 연유에서 비롯되었다고 이야기한다. 이는 인간이 만들어 놓은 업보이다.

문명의 발달로 우리의 생활이 무척 편리해졌다고는 하지만 그에 비례해 우리의 자연과 환경은 점점 더 피폐해져가고 있는 것 같다. 그런 까닭에 봄에는 좀처럼 맑은 하늘을 보기 어렵다. 비가 한바탕 내린 후에야만 비로소 맑은 하늘을 볼 수 있게 되었다.

무지개를 영원히 보질 못하고 그에 따라 우리의 꿈과 희망을 잃기 전에 우리의 소중한 자연과 환경을 보살피고 가꾸어, 다시금 옛날과 같이 무지개를 자주 볼 수 있는 날이 오기를 오늘도 나는 꿈꾸며 학수고대하고 있다.

권오중 시인·가수
권오중 시인·가수

'어릴 적/ 비가 오는 날이면/ 하늘가에 아름답게 걸려 있는/ 무지개를 보고 가슴을 설레었고// 신기루와 같이/ 신비론 무지개를 바라보고/ 하늘 향해/ 희망의 꿈을 활짝 폈었는데// 산 넘어/ 산 넘어서 가면/ 무지개를 만날 수 있을까/ 꿈을 꾸면 보일까//(중략) 인정이 꽃처럼 피어나고/ 무지개가 오로라처럼/ 아름답게 피어오르는/ 양지바른 동산에서// 사랑하는 사람들과/ 오순도순 정을 나누며/ 아이같이 뛰어놀 수 있는 그날을 꿈꾸어 본다'(무지개, 권오중)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