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주시, 코로나19 외국인 역학조사에 결혼이주 여성 채용
충주시, 코로나19 외국인 역학조사에 결혼이주 여성 채용
  • 정구철 기자
  • 승인 2021.09.23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결혼이주여성들이 외국인들의 코로나19 역학조사에 큰 역할을 하고 있다.
결혼이주여성들이 외국인들의 코로나19 역학조사에 큰 역할을 하고 있다.

[중부매일 정구철 기자] 충주시가 결혼이주여성 채용을 통해 외국인 노동자들의 코로나19 역학조사와 백신 접종에 큰 역할을 하고 있다.

23일 충주시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센터장 심재석)에 따르면 센터에서 활동하고 있는 결혼이주여성 통·번역 활동가 3명이 충주시 보건소 통역 인력으로 연계 채용됐다.

센터는 코로나19 외국인 감염사례가 증가하고 있지만 언어소통 문제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외국인 역학조사 현장을 지원하기 위해 지난 3월부터 충주시 보건소로 통·번역 활동가를 파견했다.

통·번역 활동가는 이중언어 구사가 가능한 결혼이주여성으로 현재까지 외국인 노동자들에 대한 코로나19 역학조사와 관련, 100여 건에 달하는 통역을 지원했다.

또 역학조사를 지원했던 통·번역 활동가 3명(베트남 2명, 우즈베키스탄 1명)을 지난 1일 자로 충주시 보건소 기간제 근로자로 연계, 결혼이주여성의 안정적인 정착은 물론 취업 창출의 좋은 본보기가 되고있다.

심재석 센터장은 "충주시 보건소 기간제 근무를 통해 충주시 결혼이주여성의 1차 노동시장 진출과 더불어 지역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며 "앞으로도 충주시 결혼이주여성을 위한 다양한 취업 지원 활동을 진행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센터는 결혼이주민의 취업을 위해 충주시 및 한국수자원공사 충주권지사의 지원을 받아 다문화 이해 교육 강사와 육아도우미, 직장체험 등 다양한 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결혼이주여성의 취업 지원과 관련된 자세한 사항은 충주시건강가정다문화가족지원센터(☎043-856-2253)로 문의하면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