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주공항, '중부권 거점공항'으로 거듭난다
청주공항, '중부권 거점공항'으로 거듭난다
  • 남궁형진 기자
  • 승인 2021.09.23 17: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토부, 6차 공항개발 종합계획 확정… 활성화 지원 명시
청주국제공항 전경. /중부매일DB
청주국제공항 전경. /중부매일DB

[중부매일 남궁형진 기자] 청주국제공항 활성화를 위한 시설 확충 등을 추진할 수 있는 근거가 마련됐다.

23일 도에 따르면 국토교통부는 최근 제6차 공항개발 종합계획을 확정했다.

향후 5년간(2021~2025년) 공항 정책 추진 방향을 담은 이 계획에서 국토부는 중부권 거점 공항으로 장래 항공 수요 증가 추세에 맞춰 청주공항의 활성화를 지원한다고 명시했다.

도는 항공 수요 증가에 따라 지원한다는 조건이 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뒤 이용객 회복세 등을 고려하면 문제가 되지 않을 것으로 판단한다.

실제 올해 1~8월 청주공항 국내선 이용객은 163만3천326명으로 코로나 이전인 2019년 8월까지 승객 164만여명과 비슷하다.

또 이번 계획을 통해 공항 활성화를 위한 각종 사업을 추진하는 데 한층 힘이 실릴 것으로 보고 있다.

공항 활주로 재포장과 활주로 가시거리 확충을 통한 운영등급 상향, 국제선 여객터미널 독립청사 건립, 국제화물청사 확충, 소형 계류장 신설 등과 활주로 연장까지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도 관계자는 "국토부 계획에 따라 공항 시설 확충 등을 추진할 수 있는 근거가 마련됐다"며 "국제선 노선 확장 등 이용객 증가 방안을 마련해 공항 활성화 사업 추진에 어려움이 없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