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교육청, 진로탐색형 대안학교 추진
충북도교육청, 진로탐색형 대안학교 추진
  • 박성진 기자
  • 승인 2021.10.21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박성진 기자] 충북도교육청이 새로운 대안교육 모델로 '진로탐색형 대안학교' 설립을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21일 충북도교육청에 따르면 내년 2월에 폐교할 충북 괴산군 불정면 소재 목도고 부지에 '전환학교'를 신설할 계획이다.

이 전환학교는 고교 1학년 중 희망자를 대상으로 1년 간 진로탐색 등의 교육을 한 뒤 원소속 학교로 돌려보는 대안학교다. 원소속 학교로 복귀한 학생은 2학년으로 진급할 수 있다.

전환학교 교육과정은 국어, 영어, 수학 등의 부담을 줄이고, 자신의 관심 분야를 선택해 자아 탐색, 진로 설계 등을 할 수 있는 다양한 과목으로 구성할 계획이다. 전국에서 이런 교육과정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공립대안학교는 서울의 오디세이학교가 유일한 것으로 알려졌다.

도교육청은 전환학교 신설 계획이 지난 8일 열린 '충북도 지방교육재정투자심사위원회'를 통과함에 따라 내년 1월부터 설계 등을 거쳐 시설 리모델링에 나설 예정이다. 2023년 3월에 2학급 24명 규모로 개교할 방침이다.

도교육청은 지역사회와 연계한 이 전환학교의 교육과정과 상생 발전 방안을 협의하기 위해 괴산지역 대표 5명, 대안교육 전문가 1명, 교육청 대표 4명 등 15명이 참여한 '괴산 목도고 전환학교 설립 추진위원회'도 구성했다.

이 위원회는 학교 신설 이후에도 1년 가량 유지해 이 학교 운영과 관련된 지역사회의 의견을 수렴하는 역할을 맡게 된다. 이 위원회는 오는 22일 괴산증평교육지원청에서 첫 회의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