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여 년 기다림 끝… 간월도 관광지 개발사업 '탄력'
20여 년 기다림 끝… 간월도 관광지 개발사업 '탄력'
  • 이희득 기자
  • 승인 2021.11.29 16: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산시, 한국관광개발사업단과 토지매매계약 내년 2월 착공
간월도 관광지 개발사업 조감도
간월도 관광지 개발사업 조감도

[중부매일 이희득 기자]서산시가 역점추진 중인 간월도관광지 개발사업이 잰걸음에 들어갔다.

시는 지난 26일 서산시 관광과에서 우선협상대상자인 한국관광개발사업단(이하 '사업단')과 간월도관광지 분양토지 5만 5천892㎡를 총 308억원에 매각하는 토지매매계약을 체결했다.

지난 2000년 관광지 지정 이후 20여 년 만에 이룬 성과다.

이로써 사업단이 토지대금을 완납하고 시는 지적 및 등기부정리 등 절차를 거쳐 12월까지 소유권을 이전한다.

등기 완료되면 간월도관광지 조성계획변경 승인 및 건축 인허가 신청 등의 행정절차 후 2024년 완공을 목표로 내년 2월 중 본격 착공하게 된다.

간월도관광지에는 총 5천여억원을 들여 우측에는 연면적 9만7천548㎡, 지상 19층 규모의 콘도와 좌측에는 연면적 7만4천204㎡, 지상 15층 규모의 호텔 등 총 826실 규모의 숙박시설이 들어선다.

중간에는 연면적 1만8천154㎡, 지상 3층 규모의 상가시설이 들어서며 콘도부터 상가시설, 호텔을 잇는 브릿지 통로를 연결해 시민들이 쉽게 내부에서 이동·관광할 수 있게 할 계획이다.

개발지역은 간월도의 형상을 띤 독자적 건축 디자인으로 설계했으며, 시설에는 수영장, 카페, 피트니스 등 편의시설이 들어서 체류형 관광의 랜드마크가 될 전망이다.

맹정호 서산시장은 "20여년 만에 개발이 추진된 만큼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며 "간월도관광지를 국제적 휴양지로 개발해 체류형 관광을 실현해내겠다"고 말했다.

한편, 간월도에는 보령해저터널과 원산안면대교 개통, 해미국제성지 지정 등으로 관광객이 크게 유입될 것으로 전망된다.이희득/서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