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군 '수확기 쌀값 하락 30만톤 시장 격리' 강력 촉구
부여군 '수확기 쌀값 하락 30만톤 시장 격리' 강력 촉구
  • 윤영한 기자
  • 승인 2021.12.03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윤영한 기자 〕 부여군(군수 박정현)·부여군의회(의장 진광식)·부여군농업인단체협의회(회장 김민호)은 3일 성명서를 발표하고 "수확기 쌀값 하락에 따른 공급과잉 물량 30만 톤에 대해 즉시 시장격리를 시행할 것"을 정부에 강력히 요구했다.

통계청 발표에 따르면 올해 쌀 생산량은 388만 2천 톤으로 지난해 대비 10.7% 상승했다.

부여군의 경우 지난 11월 30일 기준 산지 쌀값은 18만 5천 원으로 전년 대비 7.5% 하락했다. 이는 전국 평균인 21만 4천 원에도 한참 미치지 못하는 가격으로 폭락한 것으로 쌀값 하락 때문에 많은 농민이 고통받고 있다.

앞서 2020년 정부는 쌀 과잉 생산으로 인한 가격 하락을 막기 위해 초과 생산량 발생 시 시장격리를 시행할 수 있는 법적 근거를 마련했다.

박정현 군수는 "쌀은 국민의 먹거리를 책임져온 농업의 중심이자 국가의 식량안보와 생태환경의 공익적 기능을 담당하고 있다"며 "이에 법에 명시된 요건에 따라 농민의 경영 안정을 위해 쌀값 하락에 대한 대응과 공공비축미 추가매입과 시장격리 등의 조치를 즉각 시행함은 물론 매년 반복되는 쌀값 문제를 근본적으로 해결할 수 있는 시스템과 대안을 마련하여 줄 것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말했다.

한편, 부여군의회도 3일 의회 본회의장에서 쌀 공급과잉에 대한 쌀값 폭락에 대비해 '쌀 시장격리 즉각 시행 촉구를 위한 부여군민 공동성명서' 발표에 동참했다.

진광식 의장은 '쌀은 중요한 먹거리이며, 쌀값 하락은 국가 농업의 근본이 흔들리는 일이며 농가 소득과 직결된 중대한 문제'라며 '정부가 조속한 쌀 시장격리 대책을 마련할 것'을 강력히 촉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