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설 연휴 코로나19 확산·오미크론 변이 본격화 가능성" 우려
문 대통령 "설 연휴 코로나19 확산·오미크론 변이 본격화 가능성" 우려
  • 김홍민 기자
  • 승인 2022.01.10 1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석보좌관회의서 "마지막 고비 될지도"
문재인 대통령

〔중부매일 김홍민 기자〕문재인 대통령은 10일 "정부는 신속하게 오미크론에 대응하는 방역·의료체계로 개편하고 다양한 가능성에 선제적으로 대비해야 할 것"이라고 주문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우리에겐 두 가지 큰 고비가 기다리고 있다. 첫 번째는 설 연휴 기간의 확산 우려이고, 두 번째는 오미크론 변이가 본격화할 가능성"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그동안)국민의 힘으로 오미크론 확산을 잘 막아왔다"면서도 "국내에서도 오미크론 변이가 우세종이 되는 것은 결국 시간문제일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러면서 "일단 오미크론이 우세종이 되면, 확진자 수가 일시적으로 다시 치솟는 것도 피할 수 없는 일로 보인다"고 전망하고 "매우 긴장하고 경계해야 할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우리로서는 마지막 고비가 될지도 모른다"며 "하지만 그동안의 국내외 경과를 보면, 오미크론 확산 역시 최선을 다해 대응한다면 지금까지 그랬던 것처럼 충분히 극복해낼 수 있다고 확신한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오미크론의 확산을 줄이거나 위중증 및 사망자 비율을 낮추는 데 있어서 가장 중요한 것은 백신접종이란 사실이 거듭 확인되고 있다"고 언급하고, 방역당국에 "오미크론이 우세종이 되기 전에 50대 이하 3차 접종을 마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고, 소아 청소년 대상 접종 확대와 단계적인 4차 접종도 빠르게 결론을 내려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정부는 기존의 국산 항체치료제에 더해 먹는 치료제를 이번 주부터 사용할 계획"이라며 "다만 나라마다 상황이 다르고, 우리가 비교적 먼저 사용하게 되는 만큼 투여 대상 범위의 선정이나 증상발현 초기의 빠른 전달과 투약 체계 등 가장 효율적인 사용방안을 마련하는 데 만전을 기해야 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