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혜경 씨, 청주서 청년 예술인·젊은 엄마들과 소통
김혜경 씨, 청주서 청년 예술인·젊은 엄마들과 소통
  • 정세환 기자
  • 승인 2022.01.20 17: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 배우자 김혜경씨가 20일 청주시 청원구 문화제조창에서 지역 맘카페인 '맘스캠프' 회원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김명년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 배우자 김혜경씨가 20일 청주시 청원구 문화제조창에서 지역 맘카페인 '맘스캠프' 회원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김명년

[중부매일 정세환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통령 선거 후보의 아내 김혜경 씨가 20일 충북을 방문해 충청권 민심 잡기에 나섰다.

김 씨는 이날 오전 청주 청원구 문화제조창 동부창고를 찾아 청년 문화예술인과 만난 뒤 도시재생사업 현장을 둘러봤다.

이어진 간담회에서 김 씨는 ▷행정의 예술에 대한 이해 제고 ▷공모 심사의 투명성 보장 ▷권역별 예술대학 설립 ▷지역 차원의 공연장·문화예술공간 확대 ▷기본소득 도입 등 문화예술인 지원 수준 현실화 등 청년 문화예술에 대한 다양한 고충을 청취했다.

이날 오후에는 문화제조창 인근 원더아리아에서 도내 최대 맘 카페인 '맘스캠프' 회원들과 만나 젊은 엄마들의 어려움을 들었다.

10여명의 맘 카페 회원들이 참석한 이날 간담회에서 김 씨는 "편하게 혜경 언니라고 부르라"며 "친언니한테 말하는 기분으로 하소연하면 형부 이재명 후보에게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여러 지역에서 젊은 엄마들을 만날 때마다 반가우면서도 내가 아이 키우던 시절을 돌이켜보면 짠하다"고 덧붙였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 배우자 김혜경씨가 20일 청주시 청원구 문화제조창에서 지역 맘카페인 '맘스캠프' 회원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김명년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 배우자 김혜경씨가 20일 청주시 청원구 문화제조창에서 지역 맘카페인 '맘스캠프' 회원들과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김명년

김 씨는 이후 옥천에서 전통차 만들기 체험을 하고, 21일에는 제천 푸드마켓을 방문하는 것으로 충북 방문 일정을 마무리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