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신문잡지 이용조사' 관련 언론 4단체 공동성명 반박
정부, '신문잡지 이용조사' 관련 언론 4단체 공동성명 반박
  • 박은지 기자
  • 승인 2022.01.26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업장도 조사대상 포함… ABC부수 보다 열독률이 더 효과적 지표
지역신문발전기금 우선지원대상사는 열독률 구간 1구간 상향 조정

[중부매일 박은지 기자]정부가 최근 변경된 정부광고 집행기준 관련 언론 4단체가 반대 성명을 낸 것에 대해 "사실과 다르다"며 조목조목 반박했다.

26일 문화체육관광부에 따르면 한국언론진흥재단은 전문 리서치 기관을 선정하고, 통계학·미디어·사회학(사회통계)등 유관 분야 전문가에게 자문을 구해 세밀하게 조사를 설계했다.

지난 24일 한국신문협회·한국지방신문협회·대한민국지방신문협의회·한국신문방송편집인협회 등 언론 4단체는 "오류 많은 신문열독률 조사, 정부광고 집행 지표 활용 중단하라"는 내용의 공동 성명을 낸 바 있다.

이에 언론재단은 조사방식과 정부광고 지표활용 등으로 나눠 설명했다.

이들은 영업장에서 신문을 읽은 경우도 조사대상에 포함되고, 지역신문을 최대한 반영하기 위해 최선의 방식으로 통계를 설계했다고 부연했다.

이에 전국 17개 지역 5만1천788명을 대상으로 함으로써 인쇄매체 이용조사 중 최대규모의 표본이라고 설명했다.

구체적으로는 '모든 종이신문'을 대상으로 조사했으며 열독신문 제호를 분명히 떠올리지 못할 경우를 대비해 조사원 태블릿 PC에 3천560개 종이신문 제호를 검색가능하도록 탑재했다고도 덧붙였다.

이와 함께 지역신문의 경우, 지역신문발전기금 우선지원대상사 여부를 정부 광고주들에게 제공, 우선지원대상사의 경우 열독률 구간이 1구간씩 상향 조정된다고 밝혔다.

특히 '2021 신문잡지 이용조사'는 일반 국민을 대상으로 한 소비자 관점의 이용률(열독률)조사로, 한국 ABC협회 부수공사 결과는 생산자(언론사)측면의 판매자료라 비교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밝혔다.

한편 문화체육관광부와 언론재단은 올해 상반기 정부광고 효율성 및 공익상 향상을 위해 의견수렴을 진행할 예쩡이다.

이에 1월26일과 1월27일은 인쇄매체 언론 현업, 유관기관 단체, 오는 2월에는 학계, 정부광고주, 3월에는 방송·온라인 등 기타 매체를 대상으로 의견을 수렴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