셀트리온 자사주 매입에도 주가는 '요지부동'
셀트리온 자사주 매입에도 주가는 '요지부동'
  • 박상철 기자
  • 승인 2022.05.18 2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12억 원치, 한 달간 장내 매수
셀트리온 사옥 전경 /셀트리온
셀트리온 사옥 전경 /셀트리온

[중부매일 박상철 기자] 셀트리온이 주가 안정과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자사주 50만주를 매입하기로 했다. 금액으로 따지만 약 712억5천만 원에 달한다. 하지만 주가는 요지부동이었다.

셀트리온 자사주 취득은 이달 19일부터 8월 18일까지 장내 매수를 통해 진행된다.

셀트리온의 이번 자사주 매입 결정은 올해 들어 세번째다. 1월에 54만7천946주, 2월에 50만 7천937주 등 자사주 총 105만5천883주의 매입을 결정하고 취득을 완료했다.

이번 추가 자사주 매입으로 셀트리온이 올해 매입을 결정한 총 자사주는 155만5천883주로 약 2천500억원이다. 셀트리온 상장주식수 1억4천76만 주의 약 1.1% 수준이다.

셀트리온 관계자는 "사업 성장에 대한 자신감과 주주가치 제고 차원에서 올해 세번째 자사주 매입을 진행하게 됐다"며 "셀트리온은 앞으로도 미래 성장동력 확보 등을 통해 글로벌 사업 경쟁력을 강화하고 기업가치 보존과 주주가치 제고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통상 자사주 매입은 기업들이 주가와 경영권 방어 등을 위해 활용해 투자자들에게 주가 상승의 호재로 여겨진다.

하지만 18일 셀트리온그룹 주가는 요지부동이었다. 맏형 셀트리온은 14만2천500원으로 보합으로 장을 마감했다. 오히려 셀트리온제약은 600원 내린 7만7천 원을 기록했다.

반면 셀트리온헬스케어만 전날보다 1천 원 오른 5만6천100원으로 마쳤다.

한편 일각에선 셀트리온이 자사주 매입 등을 통해 셀트리온 3형제의 합병을 도모하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다. '셀트리온홀딩스'의 최대주주인 서정진 셀트리온 명예회장은 셀트리온과 셀트리온헬스케어, 셀트리온제약을 합병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이미 서 명예회장은 셀트리온 정기 주주총회서 셀트리온과 셀트리온헬스케어, 셀트리온제약의 합병을 추진하겠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지주회사 체계로 전환되면 일관된 지배구조를 가져 경영권 방어 등에 유리해진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