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 국가안전대진단 '주민 점검신청제' 실시
충북도, 국가안전대진단 '주민 점검신청제' 실시
  • 정세환 기자
  • 승인 2022.06.21 17: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정세환 기자] 충북도는 오는 8월 국가안전대진단을 앞두고 주민 점검신청제를 운영한다고 21일 밝혔다.

이는 주민에게 점검이 필요하다고 생각되는 시설을 신청받아 선정하는 것으로 도민과의 소통·협력 강화와 주민 참여도 제고, 안전 사각지대 해소 등을 위해 도입됐다.

신청대상은 마을회관, 경로당, 교량, 노후 건축물 등 재난에 취약한 다중이용시설 등이다.

점검대상으로 선정된 시설은 집중점검으로 위험요인 해소를 위한 방안을 제공한다.

신청기간은 오는 6월 30일까지이며 해당 시·군 홈페이지에 첨부된 신청서 양식을 작성해 관할 지역을 방문하거나 담당자 이메일로 신청하면 된다.

신청한 시설물이 점검대상으로 선정되면 개별 통보한다.

자세한 사항은 해당 시·군 홈페이지나 읍·면·동 행정복지센터에서 확인할 수 있다.

다만 시설물 관리자가 있거나 공사중인 건물, 소송 중인 시설물은 선정 대상에서 제외된다.

박준규 도 사회재난과장은 "이번 대진단을 통해 도민들의 안전의식을 높이겠다"며 "자율안전점검 실천으로 안전사고 예방의 기틀을 다지겠다"고 말했다.

한편 도는 안전진단 전문기관, 유관기관 협력 거버넌스를 구축해 대진단 점검 중 직접 접근하기 어려운 교량, 저수지, 출렁다리 등은 드론, 열화상 카메라 등 4차산업 첨단기술을 활용해 점검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