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WBC 4강…내친 김에 정상까지
한국 WBC 4강…내친 김에 정상까지
  • 중부매일
  • 승인 2006.03.16 15: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야구 101년사 가장 값진 쾌거…日本은 없었다
환상의 `드림팀'이 한국야구 101년사에서 가장 값진 쾌거를 이룩했다.

김인식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 국가대표팀은 16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 에인절스타디움에서 벌어진 제1회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2라운드 최종전에서 8회 이종범이 통렬한 결승 2타점 2루타를 터뜨려 '숙적' 일본을 2-1로 물리쳤다.

이로써 한국은 메이저리그 올스타로 구성된 미국과 멕시코에 이어 일본마저 제압, 파죽의 3전 전승으로 조 1위를 차지해 4강에 선착했다.

지난 5일 도쿄 아시아예선전에 이어 한-일대결에서 2연패를 당한 일본은 17일 미국-멕시코전을 초조하게 지켜보며 미국이 많은 점수를 내주고 패하기만을 기다리는 궁색한 처지가 됐다.

`영원한 라이벌' 한국과 일본의 최종 3차전은 에인절스타디움을 가득 메운 양국 관중들의 치열한 응원전으로 경기전부터 뜨겁게 달아올랐다.

그러나 그곳에 일본은 없었다.

지면 끝장인 일본은 선수단 전체가 비장한 각오로 나섰지만 한국이 다시 한번 `철벽 마운드'를 앞세워 단 한번의 득점기회에서 깔끔한 결승점을 뽑아 완승을 거둔 경기였다.

초반은 `코리안 특급' 박찬호(LA 다저스)와 `일본 잠수함' 와타나베 순스케가 선발 대결로 피말리는 투수전이 전개됐다.

박찬호는 최고 시속 152㎞의 강속구를 앞세워 5이닝동안 삼진 3개를 솎아내며 4안타 무실점으로 깔끔하게 막았고 와타나베는 120㎞대의 느린 직구지만 타이밍을 뺏는 절묘한 완급조절을 보이며 6이닝 1안타, 2볼넷, 무실점으로 처리했다.

그러나 한국야구의 저력은 역시 종반에 발휘됐다.

7회까지 1안타에 그치던 한국은 8회 1사 뒤 김민재가 볼넷을 고른 뒤 이병규가 중전 적시타를 날렸다.

이병규는 이전 타석까지 21타수 3안타, 타율 0.142로 극심한 부진을 보였지만 가장 중요한 승부처에서 한 방을 날린 것.

이 순간에 기막힌 행운도 뒤따랐다.

이병규의 중전 안타때 1루 주자 김민재는 2루를 돌아 다소 무리하다 싶을 정도로 3루로 질주했고 송구가 정확하게 날아왔지만 일본 3루수 이마에가 태그하는 과정에서 공을 빠트려 세이프, 한국은 1사 2,3루의 천금같은 찬스를 잡았다.

일본 덕아웃은 땅을 쳤지만 한국으로서는 승리의 여신이 보내는 윙크였다.

오사다하루 일본 감독은 1점도 주지 않기 위해 내야수들을 모두 전진수비하도록 명령, 필살 수비를 펼쳤지만 팀 타선의 `맏형' 이종범의 통렬한 2루타가 좌중간을 가르는 에이절스타디움에서는 함성이 쏟아졌다.

2-0.

8회말 수비는 김병현에 이어 구대성이 올라 깔끔하게 처리했으나 9회말 선두타자 니시오카에게 솔로홈런을 맞아 2-1로 쫓겼다.

일본은 1사 뒤에 긴조가 우전안타로 출루했지만 선동열 투수코치의 `수제자'인 특급 마무리 오승환이 마운드에 올라 일본의 마지막 두 타자를 후련한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 세웠고 관중석에는 '대~한민국' 함성이 그라운드를 휘감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