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야구 '최고의 날'…우승이 보인다
한국야구 '최고의 날'…우승이 보인다
  • 중부매일
  • 승인 2006.03.16 2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종범 결승 2루타 2대1로 숙적일본 또 격파
환상의 `드림팀'이 한국야구 101년사에서 가장 값진 쾌거를 이룩했다.

김인식 감독이 이끄는 한국 야구 국가대표팀은 16일(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애너하임 에인절스타디움에서 벌어진 제1회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2라운드 최종전에서 8회 이종범이 통렬한 결승 2타점 2루타를 터뜨려 '숙적' 일본을 2-1로 물리쳤다.

이로써 한국은 메이저리그 올스타로 구성된 미국과 멕시코에 이어 일본마저 제압, 파죽의 3전 전승으로 조 1위를 차지해 4강에 선착, 내친 김에 정상까지 노릴 수있게 됐다.

지난 5일 도쿄 아시아예선전에 이어 한-일 대결에서 2연패를 당한 일본은 17일 미국-멕시코전을 초조하게 지켜보며 미국이 많은 점수를 내주고 패하기만을 기다리는 궁색한 처지가 됐다.

`영원한 라이벌' 한국과 일본의 최종 3차전은 에인절스타디움을 가득 메운 양국관중들의 치열한 응원전으로 경기전부터 뜨겁게 달아올랐다.

그러나 그 곳에 일본은 없었다.

지면 끝장인 일본은 선수단 전체가 비장한 각오로 나섰지만 한국이 다시 한번 `철벽 마운드'를 앞세워 단 한번의 득점기회에서 깔끔한 결승점을 뽑아 완승을 거둔경기였다.

초반은 `코리안 특급' 박찬호와 `일본 잠수함' 와타나베 순스케가 선발 대결로피말리는 투수전이 전개됐다.

박찬호는 최고 시속 152㎞의 강속구를 앞세워 5이닝동안 삼진 3개를 솎아내며 4안타 무실점으로 깔끔하게 막았고 와타나베는 120㎞대의 느린 직구지만 타이밍을 뺏는 절묘한 완급조절을 보이며 6이닝 1안타, 2볼넷, 무실점으로 처리했다.

그러나 한국야구의 저력은 역시 종반에 발휘됐다.

7회까지 1안타에 그치던 한국은 8회 1사 뒤 김민재가 볼넷을 고른 뒤 이병규가중전 적시타를 날렸다.

이병규는 이전 타석까지 21타수 3안타, 타율 0.142로 극심한 부진을 보였지만가장 중요한 승부처에서 한 방을 날린 것.

이 순간에 기막힌 행운도 뒤따랐다.

이병규의 중전 안타때 1루 주자 김민재는 2루를 돌아 다소 무리하다 싶을 정도로 3루로 질주했고 송구가 정확하게 날아왔지만 일본 3루수 이마에가 태그하는 과정에서 공을 빠트려 세이프, 한국은 1사 2,3루의 천금같은 찬스를 잡았다.

일본 벤치는 땅을 쳤지만 한국에는 승리의 여신이 보내는 윙크였다.

오사다하루(王貞治) 일본 감독은 1점도 주지 않기 위해 내야수들을 모두 전진수비하도록 명령, 필살 수비를 펼쳤지만 팀 타선의 `맏형' 이종범의 통렬한 2루타가 좌중간을 가르는 순간 에이절스타디움에서는 함성이 쏟아졌다.

2-0.

8회말 수비는 김병현에 이어 구대성이 올라 깔끔하게 처리했으나 9회말 선두타자 니시오카 쓰요시에게 솔로홈런을 맞아 2-1로 쫓겼다.

일본은 1사 뒤에 4번 마쓰나가 노부히코가 우전안타로 출루, 긴장감이 감돌았다.

이번 대회에서 한국의 `철벽 마운드'를 구축한 선동열 투수코치가 이 때 꺼낸카드는 자신의 `수제자'이자 지난 해 삼성 라이온즈를 한국시리즈 정상으로 오른 특급 마무리 오승환.

지난 해 프로데뷔했지만 신인답지 않은 강심장으로 `돌부처'라는 별칭을 얻은오승환은 처음 상대한 아라이 다카히로를 헛스윙 삼진으로 솎아낸 뒤 다무라 히토씨마저 후련한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 세워 극적인 경기를 마무리했다.

에인절 스타디움을 가득 메운 3만여 교민들이 소리쳐 부른 '대~한민국'이 그라운드를 휘감았고 기적을 연출한 태극 선수들은 그라운드에서 부등켜 안았다.

경기 뒤 김인식 감독은 "선수들이 너무 잘해 여기까지 올 수 있었다. 4강에서도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고 결승타를 친 이종범은 "가슴이 벅차 올랐다. 대한민국에서 태어나길 잘했다고 생각한다"고 감격을 전했다.

애너하임에서 한국야구의 신화를 창조한 선수단은 17일 준결승이 열리는 샌디에이고로 이동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