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미콘 단가인상 놓고 갈등 확산
레미콘 단가인상 놓고 갈등 확산
  • 이민우 기자
  • 승인 2008.03.19 2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수도권 공급중단 속출… 아파트·상가 공사현장 '불똥'
속보=레미콘 납품가격 인상을 놓고 건설업계와 레미콘업계간 갈등이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19일부터 수도권 레미콘 회사들의 공급중단이 속출하면서 아파트나 상가 등 수도권지역 곳곳의 현장에서 공기차질이 현실화됐다.

<본보 3월 13일, 17일자 7면 보도> 반면 충북레미콘공업협동조합은 수도권 레미콘조합이 생산중단에 들어갔지만 도내 레미콘 업체들은 사태를 관망하며 정상조업을 하고 있다고 이날 밝혔다.

그러나 레미콘 업체들은 일단 정상조업은 하되 수ㅈ도권 업체들의 생산중단과 건설사들과의 협상 상황을 지켜보고 적정 가격 인상이 관철되지 않을 경우 생산중단에 동참하겠다는 입장이다.

도내 레미콘업계에 따르면 지난해 톤당 50만원대를 유지하던 철근 공급가격은 올들어 61만원으로 가격인상이 단행됐고 지난달 70만원으로 오른데 이어 이달 초 75만원까지 치솟았다.

특히 유가상승에 따른 철근 생산량이 감소하고 있어 본격적인 공사 성수기를 맞아 일부 업체들은 톤당 5~6만원씩의 웃돈을 주어야만 철근을 구할 수 있는 실정이다.

일선 현장에서는 조만간 철근 구매가가 톤당 100만원을 넘어설 것으로 우려하고 있다. 더구나 원자재 상승 추세로 도내 중소건설업체들이 치명타를 맞고 있는 것.

여기에다 정부는 예산절감을 전면에 내세우며 최저가낙찰제 확대 등을 추진하고 있어 적자시공으로 인한 부실시공을 우려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건설사에 자재를 납품하는 레미콘업체들도 어렵기는 마찬가지다.

레미콘 업계는 "레미콘 원자재의 70% 이상을 차지하고 있는 시멘트가격은 지난해에 비해 톤당 30.5%, 자갈은 ㎥당 26%가 올랐지만 도내 레미콘 납품단가는 지난 2003년 이후 제자리에 머물고 있다"며 반발하고 있다.

레미콘 업계는 또 공공 부문에 대해서도 직접 구매를 확대해 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

이밖에 레미콘 업계는 "저가로 공공공사를 수주한 시공사는 레미콘에 대해서도 저가 납품을 요구하며 시장 가격을 떨어뜨리고 있다"면서 "레미콘 업계는 주공 현장의 납품단가가 건설사에 납품하는 레미콘 가격보다 5% 정도 낮다"고 지적하고 있다.

하지만 건설업체들의 사정이 이렇다 보니 레미콘 업계의 가격인상 주장에 대해 곱지 않은 시선을 보내고 있다.

도내 건설업계 관계자는 "원자재 상승에 따른 모든 부담을 건설업체들이 떠안고 있는 상황에서 레미콘까지 가격이 인상된다면 건설업체들의 고통이 너무 커지는 게 아니냐"며 자제를 촉구했다.

이에 반해 지역 레미콘 업체 관계자는 "생산할수록 적자가 쌓이고 있어 일부 업체들은 이미 생산을 중단한 최악의 상태"라며 "가격인상이 불가피하다"고 밝혔다. / 이민우

minu@jbnews.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