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을에 생각나는 과거 남성 1위, '진가 몰라봤던 남자'
가을에 생각나는 과거 남성 1위, '진가 몰라봤던 남자'
  • 이민우 기자
  • 승인 2016.10.31 10: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이민우 기자] 낙엽이 지고 스산한 바람이 불어오면 솔로들은 외로움에 과거 이성을 떠올리게 된다.

미혼들이 가을에 자주 떠올리는 과거 이성은 본인과 어떤 관계에 있었던 이성일까?

미혼들이 가을에 자주 떠올리는 과거 이성은 남성의 경우 '가장 열렬하게 사랑했던 과거 애인'이고, 여성은 '(당시에는) 진가를 몰라봤던 남성'인 것으로 드러났다.

결혼정보회사 비에나래(대표 손동규)가 결혼정보업체 온리-유와 공동으로 지난 24일부터 29일 사이 전국의 결혼희망 미혼 남녀 536명(남녀 각 268명)을 대상으로 전자메일과 인터넷을 통해 '가을에 자주 떠오르는 이성은 본인과 어떤 관계에 있었던 이성입니까?'에 대한 설문조사를 실시한 결과이다.

이 질문에 대해 남성은 응답자 4명 중 한명 꼴인 25.0%가 '가장 열렬하게 사랑했던 과거 애인'으로 답했고, 여성은 26.5%가 '(당시에는) 진가를 몰라봤던 남성'으로 답해 각각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한 것이다.

이어 남성은 '내가 짝사랑한 여성'(22.8%) - '진가를 몰라봤던 여성'(20.1%) - '내가 찬 과거 애인'(16.4%) 등의 순으로 답했고, 여성은 '내가 짝사랑한 남성'(24.3%) - '가장 열렬하게 사랑했던 과거 애인'(18.7%) - '나를 짝사랑한 남성'(16.4%) 등의 순이다.

손동규 비에나래 대표는 "남성은 열렬하게 사랑하다가 헤어지면 일종의 책임의식 등으로 오래 동안 기억한다"며 "여성은 끊임없이 더 좋은 남성을 찾아 헤매나 시간이 지나고 보면 과거 인연 중 미쳐 진가를 알아보지 못하고 흘려버렸던 남성을 아쉽게 생각하는 경우가 많다"라고 설명했다.

'기억에 남는 과거 이성에 대해서 가끔 근황을 파악합니까?'에서는 남녀 비슷한 반응을 보였다.

남성 40.7%와 여성 38.1%는 '전혀 안 한다'고 답했으나, 나머지 남성 59.3%와 여성 61.9%는 '각종 정보통신 수단을 통해 알아본다'(남 43.7%, 여 42.5%), '지인을 통해 알아본다'(남 10.1%, 여 14.2%), 그리고 '직접 연락한다'(남 5.5%, 여 5.2%) 등과 같이 '직. 간접적으로 과거 이성에 대해 근황을 파악한다'고 답했다.

자세한 응답순위를 보면 남녀 똑같이 각종 정보통신 수단을 통해 알아본다 - 전혀 안 한다 - 지인을 통해 알아본다 - 직접 연락한다 등의 순이다.

이경 온리-유 커플매니저 총괄실장은 "요즘은 SNS 등 각종 정보통신 수단이 발달했기 때문에 특정인에 대해 정보를 파악하기 쉽다"며 "가을과 같이 쓸쓸함을 많이 느낄 때는 과거 이성을 떠올리게 되고 또 그 이성의 근황을 추적하게 된다"고 설명했다.

/ 이민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