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원 택시' 전국 확대된다
'100원 택시' 전국 확대된다
  • 김성호 기자
  • 승인 2017.07.13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리실 현안조정회의, 이른 시일 내 대책 발표키로
장성군 '100원 행복택시' / 뉴시스

[중부매일 김성호 기자] 전남 등 지자체에서 새로운 교통복지서비스로 인기를 끌고 있는 '100원 택시'가 전국으로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교통사각지대 해소, 수혜자의 만족도 등 지역 수요자의 입장과 중장기적 정책방향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최적의 추진방안을 도출하고, 내년 예산에 반영한다는 계획이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13일 정부세종청사에서 제4회 국정현안점검조정회의(세종-서울 영상, 이하 현안조정회의)를 주재하고 100원 택시의 전국 확대와 역사교과서 폐지에 따른 후속 대책 등 현안에 대해 관계부처 장관들과 열띤 논의를 벌였다.

총리실에 따르면 이날 회의에서는 이 총리를 비롯해 기재부·교육부·미래부·행자부·문체부·복지부·국토부·해수부 장관, 국조실장, 산업부1·고용부 차관, 금융위 부위원장, 중기청장 등이 참석했다.

특히 이날 회의에서는 신속하게 정부 입장을 결정해야 할 현안에 대해 관계부처 보고를 받고, 토론을 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이날 회의는 군산조선소, 100원 택시 등 안건에 대한 관계부처의 열띤 토론과, 최근 졸음운전으로 인한 교통사고를 두고 긴급제동장치, 근무체계 개선 등 관련 후속조치에 대한 토론이 이어지면서 당초 회의시간을 예정보다 1시간 넘겨 2시간 가까이 진행됐다.

정부는 군산조선소가 지난 1일 가동 중단됨에 따라 이 총리 지시(7월3일)로 관계부처가 정부지원대책을 준비하는 등 지난 5일 군산지역을 방문해 수렴한 의견을 검토 중이다..

교육부도 이날 국정역사교과서 폐지 후속조치로 관련 역사학계와 학교현장의 다양한 의견을 수렴해 7월말까지 검정역사교과서 개발방안을 확정·발표하기로 했다.

이와 관련, 이 총리는 "국정역사교과서 폐지는 국민적 합의없이 일방적으로 진행된 정책은 실패한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사례"라고 평가한 뒤 "정책변화로 인한 혼란과 갈등을 최소화 하면서 다양성과 자율성을 보장하는 방향으로 역사교육을 바로 잡아달라"고 주문했다.

100원 택시 전국 확대와 관련해서도 이 총리는 "오지마을 주민들에게 교통편의를 제공하기 위해 시작된 100원 택시는 버스 보다 비용이 덜 들어 주민들의 반응이 매우 좋은 모델"이라며, 전남지사 시절, 광역 최초로 추진했던 100원 택시 사업을 소개했다.

이날 논의된 안건들은 토론시 제기된 의견에 대한 검토와 추가 의견수렴 등 필요한 절차를 거쳐 빠른 시일 내 발표될 예정이라는 게 총리실의 설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