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까지 투쟁" 강제철거 앞둔 라이트월드 갈등 격화
"끝까지 투쟁" 강제철거 앞둔 라이트월드 갈등 격화
  • 정구철 기자
  • 승인 2021.06.17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자자들, 충주시청 진입 시도… 저지하는 경찰과 충돌
"선거이용 후 문제되자 내쫓아" 시·조길형 시장 비난
라이트월드 투자자들이 시청 진입을 저지하는 경찰과 대치하고있다.
라이트월드 투자자들이 시청 진입을 저지하는 경찰과 대치하고있다.

[중부매일 정구철 기자]충주라이트월드가 충주시의 행정대집행 방침에 반발해 반발 수위를 높이고 있다.

충주라이트월드 투자자들은 17일 보도자료를 통해 "충주시와 조길형 충주시장의 못된 행태에 대해 충주시민 여러분께 소상히 밝히는 것이 옳다는 판단에서 오늘부터 전단지 등을 통해 충주시민들에게 이를 알리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조길형 시장이 찾아와 충주라이트월드와 탄금호 일원에 대규모 관광지를 조성하겠다고 약속해 이를 믿고 투자했고 2018년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충주시의 종용으로 선거일 60일 전인 4월 13일 미처 준비도 안된 상태에서 충주라이트월드를 졸속으로 개장하게 됐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당시 수억 원을 들여 대형 콘서트를 열고 충주시민들에게 무료입장권을 제공하면서 조길형 시장의 선거를 지원했다"고 폭로했다.

투자자들은 "충주시와 유한회사 라이트월드가 작성한 최초 약정서에는 충주시가 입장료 수입의 지분을 차지하도록 돼 있어 충주시와 라이트월드가 동업자였지만 충주지역 한 시민단체가 감사원에 충주라이트월드에 대한 감사 청구를 하자 시는 동업자인 것이 선거법에 위반된다는 사실을 알고 일방적으로 시의 지분을 없애는 내용의 새로운 약정서를 만들어 갖고와 서명을 하도록 강요했다"며 "당시 시 관계자는 '일단 서명을 한 뒤 감사원 감사가 끝나면 다시 원래대로 하면되니 걱정말라'고 저희를 안심시켰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해당 약정서에는 날짜도 적혀있지 않고 공증도 하지 않은 상태"라고 덧붙였다.

라이트월드 투자자 한 명이 경찰이 저지하는 과정에서 쓰러져 있다.
라이트월드 투자자 한 명이 경찰이 저지하는 과정에서 쓰러져 있다.

투자자들은 "충주라이트월드를 철저히 선거에 이용한 충주시와 조길형 시장은 이후 각종 문제점이 발생해 라이트월드가 오히려 자신에게 걸림돌이 될 것으로 우려되자 저희에게 각종 명분을 만들어 사용수익허가 취소처분을 내리고 내쫓으려 했다"면서 "억울함을 호소하기 위해 소송을 했지만 충주시가 막대한 돈으로 국내 대형로펌을 선임하면서 패소했다"고 강조했다.

투자자들은 "충주시는 행정대집행을 통해 라이트월드 시설물을 철거하겠다고 하지만 전재산을 잃고 거리에 내몰인 우리들은 그냥 주저앉아 죽을 수만은 없다"며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기 위해, 다시는 저희같은 억울한 피해자가 생기지 않기 위해 피끓는 심정으로 끝까지 투쟁하겠다"고 밝혔다.

특히 "이마저 안되면 마지막에는 충주시청 옥상이나 라이트월드로 올라가 함께 뛰어내려서라도 억울함을 호소하겠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이같은 내용의 전단지를 충주 전역에 대대적으로 배포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날 라이트월드 투자자 등 수십여 명이 충주시청으로 진입해 격렬히 항의하면서 이를 저지하는 경찰과 충돌하는 등 큰 소동이 빚어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