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길형 시장 2중대?" 라이트월드 상인들 반발
"조길형 시장 2중대?" 라이트월드 상인들 반발
  • 정구철 기자
  • 승인 2021.10.21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설물 철거 촉구 요구 충주사회단체연합회 비난
"제대로 된 시민단체 역할 아닌 조 시장 비호 앞장"
충주시가 크레인을 동원해 충주라이트월드 내 중앙탑 모형의 시설물을 철거하고 있다.
충주시가 크레인을 동원해 충주라이트월드 내 중앙탑 모형의 시설물을 철거하고 있는 모습. /중부매일DB

[중부매일 정구철 기자] 충주시사회단체연합회가 충주라이트월드 시설물의 조속한 철거를 요구하자 라이트월드 상인들이 거세게 반발하고 나섰다.

상인회는 21일 보도자료를 통해 "조길형 시장이 지난 14일 '선거를 앞두고 낙선운동을 전개하겠다는 정치적 압박에 결코 휘둘리지 않겠다'고 밝히자 마치 약속이나 한 듯이 충주시사회단체연합회라는 단체가 조 시장을 지원하기 위해 앞장선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들은 "충주라이트월드 문제가 불거졌을 당시에는 단 한차례도 모습을 보이지 않았던 단체가 갑자기 툭 튀어나와 조길형 시장을 비호하려 하고 있다"며 "말 그대로 '네가 왜 거기서 나와'"라고 비난했다.

또 "충주시사회단체연합회가 정확히 어떤 단체인지는 잘 모르지만 그동안 뭘 하다가 조길형 시장이 한마디 하니까 우르르 몰려들어 2중대 노릇을 하려한다"며 "충주시사회단체연합회가 제대로 된 시민단체라면 오히려 라이트월드를 이 지경으로 만든 조길형 시장과 충주시의 잘못된 행정을 강하게 지적하고 나섰어야 한다"고 공격했다.

상인들은 "(충주시사회단체연합회가) 조 시장에게 잘보여 지원금이라도 조금 더 받기 위해 충성하는 것으로 보인다"며 "조길형 시장의 2중대나 다름없어 보이는 이런 단체의 압력에 절대로 굴하지 않겠다"고 주장했다.

이들은 "충주시와 조길형 시장의 잘못을 세상에 널리 알리고 우리의 생존권을 사수하기 위해 끝까지 목숨을 걸고 싸워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충주시사회단체연합회는 전날 기자회견을 열어 "시민이 사용해야 할 무술공원을 불법으로 점거하고 충주시의 적법한 법 집행을 방해하는 라이트월드의 횡포를 더 이상 묵과 할 수 없다"며 라이트월드 시설물의 조속한 철거를 요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