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도의회 "모듈러 교실 안전성 검증하자" 중재안 제의
충북도의회 "모듈러 교실 안전성 검증하자" 중재안 제의
  • 박성진 기자
  • 승인 2021.11.11 17: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북도의회 전경 사진. / 충북도의회 제공
충북도의회 전경

[중부매일 박성진 기자] 충북도의회가 최근 학부모들이 반발하는 청주 내곡초등학교 모듈러 교실 설치 논란을 해소하기 위해 안정성 검증을 제안했다. 충북도의회 교육위원회는 11일 청주교육지원청 행정사무감사에서 '내곡초 학부모 대책위원회' 관계자를 참고인으로 출석시켜 모듈러 교실 설치에 대한 의견을 청취했다.

이 자리에서 박성원 위원장은 "(모듈러 교실을 둘러싼 갈등 해소를 위해) 이 사업의 안전성과 환경문제 등을 검증하는 과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박 위원장은 "충북교육청과 충북도의회, 내곡초 학부모들이 참가해 검증할 것을 제안한다"며 "이 검증에 참여할지에 대해 학부모들도 16일까지 의견을 모아달라"고 요청했다.

그러면서 "교육청은 건설생활환경시험연구원 등 제3기관이 시료를 채취하는 등 객관적인 방법으로 검증할 방안을 검토해 달라"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김영미 청주교육장은 "충실하게 검증할 수 있도록 준비하겠다"고 밝혔다. 대책위도 검증 제안의 수용 여부를 논의하기로 했다.

도교육청은 내곡초의 과밀 해소를 위해 내년 3월까지 교실 27칸과 실내체육시설 등이 들어가는 다목적실(2개), 식당 등 모듈러 공법으로 증축할 계획이다. 모듈러 공법은 공장에서 규격화한 건물을 제작한 뒤 현장에서 조립과 설치작업만 거쳐 이동식(조립식) 건물을 짓는 것을 말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