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세호 전 군수, 태안군수 무소속 출마
김세호 전 군수, 태안군수 무소속 출마
  • 이희득 기자
  • 승인 2018.04.23 2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이희득 기자] 김세호 전 태안군수가 23일 태안군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자유한국당을 떠나 무소속으로 태안군수에 출마한다고 밝혔다.

김 전 군수는 "한상기 군수가 고 성완종 국회의원과 약속, 그리고 나와 약속한 한번만 태안군수로 출마 하시겠다는 다짐과 맹세는 물론 유권자 모두에게도 딱 한번만 일하겠으니 도와달라고 공언했음에도 선거에서 흔히 있는 일로 치부하면서 어제는 어제의 논리 오늘은 오늘의 논리가 있다"며"도덕적으로 하자가 없다고 터무니없는 말을 하면서 더욱이 무소속으로 출마해서 당선된 나에게 양보까지 해주었다는 거짓말을 일삼는 위선자임을 명백하게 자타가 확인할 수 있게 됐다"고 분개했다.

특히 그는 "어제와 오늘의 논리라는 말로 그나마 양심적으로 시인하는 듯 하였으나 새빨간 거짓말이라고 거짓을 또 거짓으로 포장하며 몸부림치는 모습이야 말로 안타깝기 그지없다"고 말했다.

또 그는 "논리와 진실은 분명 살아 있다고 저는 굳게 믿고 있습니다. 군민 모두가 알고 있는 진실을 진실이라 밝히지 못하고 약속을 헌신짝 같이 버리는 분에게는 그에 합당한 결과로 나타날 것이라면서 아무리 선거판이라곤 하지만 이건 아니다 라고 생각하기에 무소속으로 출마하게 됐다"고 배경을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