판세 흔들기 위한 선택...타당 후보들 '반박' 한목소리
판세 흔들기 위한 선택...타당 후보들 '반박' 한목소리
  • 최동일 기자
  • 승인 2018.05.17 20: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당 '청사 이전'공약에 담긴 선거전략
충북도청 노후화·통합시청사 건립 논란 속 흥행
'기존 합의안 철회 논쟁 야기' 부정적 시각도 많아
등록문화재 제55호 충청북도청 본관 / 중부매일 DB
등록문화재 제55호 충청북도청 본관 / 중부매일 DB

[중부매일 최동일 기자] 6·13 지방선거가 본격적인 공약경쟁에 돌입한 가운데 '청사 이전' 주장이 충북지역 주요 선거판의 이슈로 등장해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청사 이전'이 선거전의 이슈로 떠오른 곳은 충북지역 선거판의 양대 축인 충북지사 선거와 청주시장 선거로 현 위치에서 새 건물의 신축이 추진되고 있다는 공통점을 안고 있다.

특히 이번 선거를 앞두고 제기된 청사이전 논란은 양쪽 모두 자유한국당 후보가 진원지여서 선거구도와 맞물린 선거전략에서 비롯됐다는 분석이 우세하다.

충북도청 이전 공론화를 내건 박경국 한국당 지사 후보는 청사 노후화와 지역 성장동력 확보를, 청주시청 이전을 공약으로 내세운 황영호 시장 후보는 도심 공동화 해결과 공간활용을 이유로 들었다.

이에 다른 후보들은 막대한 예산이 투입되는 청사이전은 신중하게 접근해야 한다며 이들의 주장을 반박하고 "무책임한 발상, 인기 영합주의"라며 강도높은 비난을 퍼부었다. 

하지만 이같은 까닭보다도 이들의 주장에 반박이 이어지는 등 논란을 빚는 원인은 파급력이 큰 이슈를 통해 유권자들의 관심을 끄는 등 선거구도를 흔들어보겠다는 의도가 있다고 보기 때문이다.

선거가 25일여 앞으로 다가왔지만 당 지지도에서 열세를 면치 못하고 있는 한국당의 위치와 대북관계 등의 이슈에 묻혀 선거와 후보들의 입지가 좁아졌다는 점이 이같은 지적을 뒷받침한다.

또한 도심 공동화를 비롯해 권역내 지역 균형발전과 직접적으로 맞물린 사안으로 표심과 직결된 만큼 다른 이슈와는 비교할 수 없을 파급력을 갖고 있어 판을 흔들기에는 적합한 사안이라는 것도 '청사 이전' 이슈의 배경이 되고 있다.
 

15일 박경국 후보가 충북도청사 이전 배경과 방법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송휘헌
15일 박경국 후보가 충북도청사 이전 배경과 방법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송휘헌

이에따라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후보들은 쟁점으로 번지는 것을 막기 위해, 다른 야당 후보들은 제1 야당 후보에 우위를 점할 수 있는 호기로 삼기 위해 비난 수위를 높이는 등 반박에 힘을 쏟고 있다.

결국 '쫓고 쫓기는' 선거판의 형세에 따라 '청사 이전'이 선거전의 카드로 사용되고 있는 것이다.

더구나 충북도 청사의 경우 공간적으로 협소해 인근 옛 중앙초 부지에 도의회 청사를 새로 짓고, 청주시청사는 현재의 부지를 넓혀 통합시 출범에 따른 신청사 건립을 추진하고 있어 '청사 이전' 주장의 반향이 클 것이라는 점을 염두에 둔 것으로 풀이된다.

하지만 충북도청 이전 공론화에 주장이 다른 후보 공세의 빌미가 됐고, 선거용이라는 비판적 여론이 제기되고 있는 것처럼 '득보다는 실'이 많다는 게 일반적인 평가다.

청주시 청사 이전은 후보간 차별화를 이뤄내는데는 성공했지만 행정구역 통합당시 합의된 내용에 손을 댄다는 점에서 소모적인 논쟁을 불러일으킨다는 부정적인 시각 또한 적지않아 의도했던 성과를 거두지는 못한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