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 농림예산 전쟁...한국당 후보들 민주당 고발
영동, 농림예산 전쟁...한국당 후보들 민주당 고발
  • 윤여군 기자
  • 승인 2018.06.11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억 늘렸는데 허위사실 유포
정구복 "숫자누락 실수" 해명
11일 오전 자유한국당 영동군 후보자들이 영동군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 정구복 후보를 비롯한 소속 출마자들을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유표혐의로 영동선관위에 조사를 요청했다고 밝히고 있다. / 윤여군
11일 오전 자유한국당 영동군 후보자들이 영동군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 정구복 후보를 비롯한 소속 출마자들을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유표혐의로 영동선관위에 조사를 요청했다고 밝히고 있다. / 윤여군

[중부매일 윤여군 기자] 자유한국당 영동군 후보자들이 11일 오전 영동군청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 정구복 후보를 비롯한 민주당 소속 모든 출마자를 공직선거법상 허위사실유표혐의로 영동군선거관리위원회에 신고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이날 오전 9시 영동군선거관리위원회에 정구복 후보를 비롯해 민주당 영동군 후보자 일동의 명의로 휴대폰을 통해 유포된 2018년 본예산이 480억 증액됐지만 농림예산은 6천500만원 증액되었다고 허위사실을 유포했다며 신속한 조사를 요청했다.

후보자들은 "영동군청 홈페이지에 공개돼 있는 2018년도 본예산 일반회계 자료를 보면 2018년 영동군의 농림해양수산분야 예산은 650억8천여만원으로 전년도(2017년) 예산액 644억7천여만원보다 6억1천500여만원이 증액되어 있다"면서 "영동군의 2017년 농림해양수산분야 예산은 본예산이 644억여원이었지만 3회추경에서는 710억으로 늘어날 정도로 민선 6기 박세복 군수 후보는 농림수산분야에 지속적으로 예산을 투입해 왔다"고 주장했다.

이어 "민선6기 영동군은 보조금 총액 대비 51%의 보조금을 농림해양수산분야에 배정하고 있을 정도로 농업예산확보와 보조금 지출에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또한 "민주당 정구복 후보는 TV토론을 통해 올해 예산이 6천500만원 밖에 늘지 않았다고 주장하는 한편 이제는 SNS를 통해 허위사실을 지속적으로 유표하고 선거 막바지에 이를 악용하고 있어 부득이하게 정구복 후보와 허위사실이 기록된 카드문자를 공동명의로 낸 민주당 후보들을 허위사실 유포죄로 검찰에 고발할 수밖에 없는 상황에 이르렀다"고 설명했다.

후보자들은 "그동안 정구복 후보의 허위사실 유포에 대해 참아왔지만 당선을 위해 상대 후보를 무참히 짓밟고 순수한 농심을 교묘한 거짓말로 선동하는 허위사실유포에 강경하게 대응해 영동군민의 엄중하고 준엄한 심판을 방해하는 행위는 곧 바로 철퇴를 맞아야 한다"며 "공명선거를 해치는 행태에 대해 이번 기회에 확실히 뿌리 뽑아 깨끗한 선거문화를 정착시키는 표석으로 삼고 두 번 다시 이런 네가티브, 흑색선전, 거짓말을 일삼는 일이 발생치 못하도록 해야 한다"라고 강력한 의지를 밝혔다.

이에 대해 정구복 후보 캠프 관계자는 "기획사에서 자료 작성과정에서 6억1천500만원 가운데 1천만원의 '1'자를 누락시켜 6천500만원으로 기재되는 실수였다"며 "문제가 되는 현수막에는 숫자를 표기하지 않았고 농림예산이 1%에도 못미친다는 의미는 맞다"고 해명하고 "8천여명에게 보낸 문자메세지 숫자는 정정해서 다시 발송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