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용한 "도민과 함께한 행복한 여정이었다"
신용한 "도민과 함께한 행복한 여정이었다"
  • 송휘헌 기자
  • 승인 2018.06.14 1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용한 후보와 아내 이채영씨가 14일 충북도청 브리핑룸에서 낙선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 /송휘헌
신용한 후보와 아내 이채영씨가 14일 충북도청 브리핑룸에서 낙선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 /송휘헌

[중부매일 송휘헌 기자] 충북도지사 선거에 출마한 신용한(바른미래당·49) 후보가 14일 충북도청 브리핑룸에서 곧바로 낙선기자회견을 열어 눈길을 끌었다.

이날 신 후보는 아내 이채영씨와 함께 기자회견장을 찾아 "도민 덕분에 행복한 여정이었다"고 소회를 밝히며 감사 인사를 했다.

신 후보는 "저의 부족함으로 당선되지는 못했지만 도민과 함께 현장에서 호흡하고 희노애락을 함께한 것만으로도 너무나 값진 시간이었다"며 "보내주신 격려와 사랑을 가슴깊이 간직하고 반드시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또 신 후보는 "이시종 당선인을 진심으로 축하한다"며 "그동안 경험과 관록을 모두 발휘해 충북의 미래를 새롭게 개척해 최고의 도정을 펼쳐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신 후보는 "도민의 생생한 목소리를 정책에 담아내며 초심 그대로 단한번의 네거티브 없이 정정당당한 정책선거를 펼쳐 후회는 없다"며 "현재 성장사다리가 막혀있는 젊은 세대들이 미래로 나아가는데 이정표가 되고 지역에 작은 울림과 여운으로 남아 미래 희망의 메시지로 승화되기를 소망한다"고 밝혔다.

신 후보는 지방선거를 치르면서 아쉬운 점 등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그는 "중간과정에서 여론조사에서 치고 올라가는 변곡점이 있었지만 중앙당과 도당의 공천 싸움 등에 아쉬움이 있다"며 "새로운 개혁보수와 합리적 진보를 표방했는데 다른당과 똑같다라는 인식을 주면서 꺽인 것 같다"고 밝혔다.

설거결과에 대해 그는 "지지율이 도내 정당 지지율보다 높게 나온 것은 정당과 인물을 분리해 준 것 같아 고마웠다"며 "유권자 상당수가 정치에 관심이 없고 당을 보고 투표하는 등 문제점은 아직 많다"고 강조했다. 

신 후보는 "이번 선거에서 두 가지를 얻었다. 지역의 자산이라고 많은 분들이 생각해주시고 40~50대의 지지를 많이 받았다"고 자평했다.

충북지사 선거에서는 이시종(71·민주당) 지사가 61.15%의 압도적인 지지율로 당선됐으며 박경국(59·한국당) 후보는 29.66%를, 신 후보는 9.17%를 각각 득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