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참여연대 "청주시의원 공천헌금 의혹 신속 수사"
충북참여연대 "청주시의원 공천헌금 의혹 신속 수사"
  • 이민우 기자
  • 승인 2018.06.28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이민우 기자] 충북참여자치시민연대는 28일 6·13 지방선거 당시 더불어민주당 소속 전·현직 청주시의원 사이에 '공천 헌금'이 오갔다는 의혹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충북참여연대는 이날 성명을 통해 "더불어민주당에 대한 높은 지지도는 사회개혁과 적폐청산, 정의구현에 대한 국민의 열망"이라며 "이번 공천헌금 의혹 파문은 도민에 대한 기만이자 배신행위"라고 지적했다.

이어 "금품을 받은 시의원은 공천과는 별개였고 공천 이후 다시 돌려줬다며 부인하고 있지만, 당사자의 구체적인 증언이 이어지는 상황이어서 수사가 불가피하다"고 덧붙였다.

참여연대 관계자는 "사법당국은 이 의혹을 엄격한 잣대를 적용해 철저히 수사해야 한다"며 "민주당 중앙당 차원의 진상조사도 함께 이뤄져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충북선거관리위원회는 지방선거를 앞둔 지난 4월 충북도의원 출마를 위해 사퇴한 청주시의회 A 전 의원과 재선에 도전한 B 청주시의원 사이에 모종의 돈거래가 있었다는 의혹에 대해 사실 관계를 확인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