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폭염대응대책 수립 추진
대전시, 폭염대응대책 수립 추진
  • 김강중 기자
  • 승인 2018.07.11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김강중 기자] 대전시는 노인, 거동불편자 등 폭염 취약계층을 위한 폭염대응대책을 수립해 9월 말까지 추진할 계획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올해 여름철 기온은 평년보다 높을 것으로 예상돼 폭염 일수도 전년에 발생한 14일 이상이 될 전망이다.

이에 시는 ▶노인 등 취약계층 집중관리 ▶무더위 쉼터 운영 활성화 ▶농업, 건설작업장 등 피해관리 ▶재난도우미 활성화 ▶주요 교차로 주변 그늘막쉼터 설치 ▶폭염 시 시민행동요령 홍보 등 폭염 종합대책을 마련했다.

시는 자치구와 합동으로 폭염대비 상황관리 T/F팀을 구성, 운영해 폭염특보 시 신속한 보고체계를 구축, 인명, 재산피해가 최소화 될 수 있도록 적극 대응할 방침이다.

또 119구급차 등 구조차량 58대에 얼음조끼, 생리식염수와 정맥주사세트 등을 구비해 온열질환자 발생 시 신속한 구급활동이 가능하도록 준비했다.

올해는 68곳의 무더위쉼터를 추가로 지정해 시 전역에 모두 851곳의 쉼터를 운영하고 있다. 냉방기 가동상태 확인, 폭염 시 시민행동요령 안내문 비치여부 등에 대한 시·구 합동점검을 지난달 22일까지 완료했다.

시는 지난해 큰 호응을 얻은 주요 교차로의 그늘막 쉼터를 올해 1억1천500만 원을 들여 디자인과 안전성이 개선된 파라솔 형태로 모두 80곳에 설치했다. 폭염대책 특별교부세 1억6천만원을 확보해 폭염 예방 캠페인과 저감시설 설치 등 예방활동도 병행할 계획이다.

이 밖에 폭염에 대비해 방문 보건인력과 노인돌보미, 자율방재단 등 2천800여명의 재난도우미를 활용해 취약계층 보호를 강화할 예정이다.

폭염특보 시 취약시간대인 오후 2시~5시까지는 비닐하우스, 축사 및 건설현장 등에서 건강관리에 유의해 작업하도록 수시로 안내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