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이 소방복합치유센터의 적합지인 이유
충북이 소방복합치유센터의 적합지인 이유
  • 중부매일
  • 승인 2018.07.11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제칼럼] 노근호 청주대학교 산학협력단장
소방복합치유센터 건립 후보지 현지실사단에게 조병옥 음성군수화 송기섭 진천군수가 각각 건립 당위성을 설명하고 있다.
소방복합치유센터 건립 후보지 현지실사단에게 조병옥 음성군수화 송기섭 진천군수가 각각 건립 당위성을 설명하고 있다.

소방복합치유센터에 대한 유치 경쟁이 뜨겁다. 인근 지역 간 과열 조짐도 보인다. 이처럼 경쟁이 치열해지는 것은 소방복합치유센터가 소방관 전문병원이자 일반 시민들도 이용할 수 있는 종합병원급 시설이기 때문이다. 소방관 전문병원으로서 치유 및 요양 환경, 접근성, 경제성, 주변 의료기관과의 협업과 종합병원급으로서 의료사각지대 해소, 지역균형발전 등이 입지 선정의 핵심이라 할 수 있다.

소방청은 각종 육체적·정신적 위험에 노출된 소방관을 전문적으로 치료하는 병원으로 소방복합치유센터 설립에 나섰다. 1200억 원 가량 투입해 연면적 3만㎡, 300병상 안팎의 종합병원급 규모로 늦어도 2022년까지 건립할 계획이다. 진료과목은 외상후스트레스장애, 화상, 근골격계, 건강증진 등 12개 과목에 이른다.

후보지 신청 접수결과 11개 시·도 50개 시·군에서 총 62곳이 응모했다. 1차 입지 선정 결과 경기도 6곳, 충북 3곳(청주, 진천, 음성), 충남 3곳, 경북 1곳, 경남 1곳 등 14개 지역으로 좁혀졌다. 2차 평가는 부지 일반 여건(환경성, 접근성, 발전 가능성), 부지 조성 여건(개발 용이성), 조성 관련 비용(경제성), 지자체의 정책의지 등이 주안점이다.

소방복합치유센터 입지 결정에는 선정 기준에 대한 부합 여부가 관건이다. 충북은 치유 및 요양 환경, 접근성, 개발 용이성, 경제성 등에서 상대적 우위를 보이고 있다. 주변에 유해시설이나 환경오염원이 없는 쾌적한 환경은 환자에게 맑은 공기와 정서적 안정감을 제공할 수 있다. 경부, 중부, 중부내륙, 중앙, 평택-제천 고속도로와 KTX 오송역, 청주국제공항 등 사통팔달의 교통여건으로 전국을 2시간 내 연결하는 요충지다.

특히 충북혁신도시는 클러스터 용지에 종합병원 건립이 가능하고 기반시설(상·하수도, 전력, 도시가스 등)도 이미 갖추어져 있다. 부지매입 부담이 없다. 지자체의 정책의지와 공조도 압권이다. 최근 송기섭 진천군수는 유치 후보지를 충북혁신도시 내 음성군에 양보한다고 밝혔다. 충북 중부4군(진천·음성·괴산·증평)의 공동 현안인 의료사각지대 해소와 정주 여건 개선을 위한 대승적 결단이다. 충북도의회와 진천·음성군의회도 힘을 보태고 있다. 국가 차원의 정책적 의지도 매우 긴요하다. 소방관은 직업 특성상 항상 긴장상태를 유지하고 참혹한 현장에 반복적으로 노출된다. 따라서 우울증, 수면장애와 같은 심리질환 발병률이 일반인보다 훨씬 높다. 소방관 전문병원이 절실하게 요청되는 이유다.

그런데 더 이상 방치할 수 없는 것은 수도권으로 모든 의료자원이 집중되고 지방 환자의 수도권 대형병원 쏠림현상이 심화되면서 비수도권과 의료이용 불평등 및 건강 격차가 커지는 상황이다. 전국에서 가장 많은 소방관을 보유한 수도권은 밀집된 민간 우수의료기관과의 시설사용 협약 등을 통해 일정 부분 해결할 수 있다. 건강불평등 문제는 보건정책만으로 풀 수 없다. 국가균형발전과 의료사각지대 해소에 대한 정부의 강력한 의지만이 해법이다.

소방청의 전략적 접근도 반드시 고려되어야 한다. 소방청은 복합치유센터 건립에 이어 제주, 강원, 호남, 영남의 4대 권역에 트라우마 전문치유시설인 소방심신건강수련원을 단계적으로 설치할 예정이다. 전국에 산재한 이들 기관 운영의 최적화는 당면 과제가 될 것이다. 충북의 소방복합치유센터를 중심으로 수도권과 강원, 영남, 호남, 제주의 소방심신건강수련원을 잇는 허브(hub) & 스포크(spoke) 전략이 대안이다.

노근호 청주대 산학취·창업본부장 / 김용수
노근호 청주대 산학취·창업본부장 / 김용수

결론적으로 충북은 응급상황에서 가장 중요한 접근성이 탁월하다. 주변 의료기관과의 협력 용이성도 장점이다. 충북대병원, 청주의료원, 베스티안재단(화상 전문), 충무병원(CM, 근골격계 전문)과 재활 및 물리치료 등 보건의료대학을 특성화하고 있는 청주대와의 연계는 소방복합치유센터 운영 활성화에 토대가 될 것이다. 이제 정부의 현명한 결단만 남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