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월이 새겨진 손
세월이 새겨진 손
  • 김용수
  • 승인 2018.07.11 18: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팔순의 노부부가 괴산군 문광면 양곡리의 한 밭에서 들깨모종을 심고 있다. 조심스레 모종을 건네는 노부부의 거칠고 깊게 패인 주름진 손에 흙과 함께 지내온 지난 세월이 고스란히 새겨져 있는 듯하다. / 김용수
팔순의 노부부가 괴산군 문광면 양곡리의 한 밭에서 들깨모종을 심고 있다. 조심스레 모종을 건네는 노부부의 거칠고 깊게 패인 주름진 손에 흙과 함께 살아온 지난 세월이 고스란히 새겨져 있는 듯하다. / 김용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