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젤차 퇴출, 노후 경유차량 처리부터가 순서다
디젤차 퇴출, 노후 경유차량 처리부터가 순서다
  • 안성수 기자
  • 승인 2018.09.04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자수첩] 안성수 사회·경제부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는 미세먼지 주범인 자동차 배출가스가 많이 발생하는 경유차량을 신고하면 5000원권 온누리상품권을 지급, 월 최대 4건까지 지급한다고 7일 밝혔다. 사진은 매연이 과다하게 발생되는 차량의 모습. 2017.06.07. / 뉴시스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는 미세먼지 주범인 자동차 배출가스가 많이 발생하는 경유차량을 신고하면 5000원권 온누리상품권을 지급, 월 최대 4건까지 지급한다고 7일 밝혔다. 사진은 매연이 과다하게 발생되는 차량의 모습. 2017.06.07. / 뉴시스

[중부매일 기자수첩 안성수] 디젤차의 이미지가 하루에 다르게 추락하고 있다. 지난 2015년 폭스바겐코리아의 '디젤게이트'에 이어 올해 BMW 디젤차량의 화재가 잇따라 발생하면서 그 입지가 점점 위태로워진 상태였는데 이번달부터 강화된 자동차 배기가스 측정 방식마저 논란이 되고있다.. 환경부가 이번달부터 모든 디젤 차량에 기존 유럽연비측정방식이 아닌 국제표준배출가스시험방식(WLTP)적용하면서 디젤차의 규제는 더욱 강화됐다. 뿐만 아니라 경유값 인상, 경유차 도로 주행 금지 등이 사람들의 입에서 오르내리면서 그 입지는 점점 위태로워지고 있다. 

국내차, 수입차 구분없이 자동차업계는 현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 분주한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 쌍용자동차 등은 지난 8월 각각 환원 촉매장치(SCR)를 장착한 SUV모델 스포티지, 투산, 렉스턴 등을 급히 출시했다. 또 현대자동차는 그랜저, 소나타, 맥스크루즈 등의 디젤모델을 단종하기로 결정했다. 일각에서는 수입 디젤차량의 할인경쟁도 예견하고 있다. 8월 31일까지 생산된 차량은 인증 기준을 충족하지 못하더라도 오는 11월 30일까지 판매가 가능하기 때문이다. 아우디가 지난 3월부터 2018년형 A6에 1천300만원 할인이라는 강수를 둔 것도 이 때문이다.

그러나 현재 조치는 순서가 맞지 않다. 현재 DPF같은 배기가스 저감장치 설치가 미미한 2005년 이전 노후차량 문제도 해결되지 않은 상태다. 환경기준을 충족치 못하는 디젤차량은 2005년 이전 차량들이 대다수다. 이러한 노후차들을 그대로 둔 채 배출가스 기준이 더 엄격한 유로6(EURO 6) 규제에 적합하게 나온 기존 디젤차량들을 무작정 배척하는 것은 현 시점에서 석연치 않은 부분이다. 

안성수 사회·경제부 기자
안성수 사회·경제부 기자

자동차업계는 앞으로 빠른 시간내에 전기차, 수소차가 내연기관 차량의 자리를 차지할 것이라고 한다. 그러나 아직도 전기차 충전소는 수요에 비해 턱없이 부족하다. 수소차는 충전소설치는 물론 차량 가격도 비싸다. 무작정 경유차 퇴출로 디젤차를 애물단지로 만드는 것보다 노후차량을 줄이고 배기가스 저감 대책, 내연기관 차량 대체에 대한 대안을 마련하는 것이 순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