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서대 청소년문화·상담학과, 영화관서 개강 총회
호서대 청소년문화·상담학과, 영화관서 개강 총회
  • 문영호 기자
  • 승인 2018.09.09 10: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호서대 청소년문화·상담학과는 천안 야우리시네마 영화관에서 학과 전체 교수, 재학생 선후배 등이 참석한 가운데 '건전하고 즐거운 학과 행사를 만들자'는 약속을 하고 개강예배 후 영화 '서치'를 관람했다. / 호서대

[중부매일 문영호 기자] 호서대학교(총장 이철성) 청소년문화·상담학과는 대학가에서 만성적 문제가 돼 오던 개강총회 음주문화를 탈피하여 영화관에서 이색적인 개강총회를 진행해 화제가 되고 있다.

호서대에 따르면 청소년문화·상담학과는 천안 야우리시네마 영화관에서 학과 전체 교수, 재학생 선후배 등이 참석한 가운데 '건전하고 즐거운 학과 행사를 만들자'는 약속을 하고 개강예배 후 영화 '서치'를 관람했다.

정철상 교수(청소년문화·상담학과 학과장)는 "여러 문제가 잠재적으로 내재 되어있는 음주문화를 탈피한 건전하고 이색적인 개강총회를 2회째 진행하게 되어 의미가 있다"며 "교수와 학생들이 함께 영화를 관람하기가 쉽지 않은데 이런 자리를 마련한 학생회 임원들에게 고맙고 향후 건전한 대학문화로 정착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학회장 신은경 학생(3년)은 "학과 행사를 진행하면서 학과장님의 조언으로 음주문화를 벗어난 개강총회를 하게 되었는데 생각보다 재학생들의 반응이 좋아서 기쁘고 학과의 전통으로 자리매김하는 이색적인 개강총회가 계속 이어졌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고 전했다.

신입생 최유빈 학생은 "개강총회 자리는 술 먹는 것으로 알고 있었는데 이렇게 예배와 영화감상으로 개강총회를 진행 할 수 있다는 것이 신기하고 교수님들과 선배님들이랑 함께 한 좋은 추억을 다른 학교 친구들이 듣고 부러워했다"고 말했다.

한편, 청소년문화·상담학과는 다양한 체험과 경험을 통한 현장체득으로 지역봉사에 기여하고 있으며 천안시청소년수련관 위탁사업과 인정받은 실력으로 이번 천안흥타령춤축제 거리행진에 총연출과 진행팀으로 참여하게 되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