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첫 '바이오이코노미 포럼' 성료
올해 첫 '바이오이코노미 포럼' 성료
  • 김미정 기자
  • 승인 2018.09.13 1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주최…바이오경제시대 싱크탱크
'2018 서울 바이오이코노미 포럼'이 13일 오전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가운데 주요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제공
'2018 서울 바이오이코노미 포럼'이 13일 오전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린 가운데 주요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제공

[중부매일 김미정 기자] 바이오 경제 시대를 맞아 혁신전략 수립에 필요한 싱크탱크 역할을 수행할 '2018 서울 바이오이코노미 포럼'이 13일 오전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열렸다.

보건복지부와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주최하고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과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주관한 이날 행사는 국내외 바이오헬스 산업에 종사하는 산·학·연·관 및 병원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바이오경제의 중요성을 알리고 바이오경제 생태계 혁신 방안을 제언하기 위해 마련됐으며 올해 첫 회를 시작으로 매년 개최할 예정이다.

이날 포럼은 공구 포럼추진위원회 위원장(한양대 의생명공학전문대학원 원장)의 개회사를 시작으로 노웅래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장, 이명수 보건복지위원장, 이원욱 더불어민주당 국회의원, 박능후 보건복지부장관, 임대식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과학기술혁신본부장, 김민석 민주연구원장의 환영사가 이어졌다.

이날 기조강연에서는 고한승 삼성바이오에피스 대표가 바이오의약품과 바이오시밀러의 의미와 향후 전망에 대해, 권세창 한미약품 대표가 글로벌 신약개발의 현재와 미래에 대해 발표했다.

발제는 최영주 식품의약품안전평가원 과장이 바이오의약품 기술동향과 규제에 대해, 박구선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이사장이 바이오헬스산업 혁신을 위한 현안과 대안에 대해 발표했다. 

'2018 서울 바이오이코노미 포럼'의 부대행사로 오송재단과 C&R리서치사의 투자계약식이 진행됐다. /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제공  
'2018 서울 바이오이코노미 포럼'의 부대행사로 오송재단과 C&R리서치사의 투자계약식이 진행됐다. / 오송첨단의료산업진흥재단 제공  

패널토의에서는 박병철 한국연구재단 본부장을 좌장으로 박정태 한국바이오의약품협회 총괄본부장, 김장성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원장, 이재화 한국의료기기공업협동조합 이사장, 박병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서기관이 패널로 참석해 토론을 펼쳤다.

부대행사로 오송재단과 C&R리서치사의 투자계약식이 사전에 진행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