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상회담 둘째날 남북 정당대표 면담 재성사
정상회담 둘째날 남북 정당대표 면담 재성사
  • 김성호 기자
  • 승인 2018.09.19 12: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전 10시부터 만수대의사당서 면담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배재만 기자 = 18일 오후 평양 중구역 만수대의사당에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평양남북정상회담 특별수행원과 함께 면담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2018.9.18 / 연합뉴스
평양사진공동취재단 배재만 기자 = 18일 오후 평양 중구역 만수대의사당에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평양남북정상회담 특별수행원과 함께 면담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2018.9.18 / 연합뉴스

[중부매일 평양·서울 공동취재단 김성호] 평양정상회담 첫날 불발됐던 남북 정당대표들의 만남이 19일 재성사 됐다.

이날 열릴 예정인 만남에는 북측에서 격을 높여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위원장이 중심이 된다.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우리 측 정당 대표(더불어민주당 이해찬·민주평화당 정동영·정의당 이정미 대표)는 오늘 오전 10시 만수대의사당에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위원장, 안동춘 최고인민회의 부의장, 김용대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부위원장과 면담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번 면담은 당초 전날 오후 3시30분 쯤 이뤄질 예정이었지만 우리측 정당대표들이 회담시간에 모습을 보이지 않으면서 불발, 논란이 일었다.

이에 약속시간 보다 일찍 도착해 40분 이상 기다린 북측 관계자는 "이런 경우가 어디 있느냐"며 "납득이 가지 않는다"고 불쾌감을 드러낸 바 있다.

전날 예정됐던 면담의 북측 참석자는 안동춘 최고인민회의 부의장, 리금철 조선사회민주당 중앙위 부위원장 림룡철 조국통일위원회 민주주의전선 중앙위 서기국 부국장이었다. 하지만 이날 면담엔 권력서열 2위인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위원장도 참석하기로 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면담 재성사 배경과 관련, "여야 대표들은 김영남 위원장을 만날 것으로 기대하고 갔다"며 "하지만 전날엔 김 위원장이 남측 특별수행원단과 함께 하고 있었다. 그래서 일정이 조정된게 아니겠느냐"고 추측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