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정상, 백두산 천지 도착···한반도 평화 메시지 주목
남북정상, 백두산 천지 도착···한반도 평화 메시지 주목
  • 임정기 기자
  • 승인 2018.09.20 11: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 대통령 - 김 위원장, 오전 10시20분 함께 산책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20일 오전 평양 순안공항에서 백두산으로 가기 위해 삼지연공항으로 향하는 전용기에 오르기에 앞서 환송을 받고 있다. 2018.9.20 / 뉴시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가 20일 오전 평양 순안공항에서 백두산으로 가기 위해 삼지연공항으로 향하는 전용기에 오르기에 앞서 환송을 받고 있다. 2018.9.20 / 연합뉴스

[중부매일 평양·서울공동취재단 임정기]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20일 오전 10시20분께 백두산 천지에 도착, 평양 정상회담 3일차 일정을 시작한 가운데 천지에서의 평화메시지 발표 여부가 주목된다.

양 정상은 김정숙·리설주 여사 등과 이날 오전 8시20분께 양강도 삼지연군에 위치한 삼지연공항에서 백두산으로 향했다.

이들 일행은 삼지연공항에 도착한 후 자동차를 타고 장군봉에 도착해 이후 오전 10시10분께 케이블카를 타고 10분 만에 천지에 도착했다.

앞서 문 대통령 내외는 백두산을 오르기 위해 이날 오전 7시께 평양 순안공항에서 삼지연공항으로 이동했다. 삼지연공항에는 김 위원장 내외가 먼저 도착해 문 대통령 내외를 영접했다.

삼지연공항에서 북한 의장대와 군악대, 그리고 주민들이 문 대통령 내외를 환영했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환영행사가 종료된 오전 8시30분께 준비된 차편으로 백두산으로 출발했다.

백두산 동남쪽에 위치한 장군봉은 한반도와 중국 동북부에서 가장 높은 산봉우리로 꼽힌다. 앞서 북한은 1989년에 백두다리에 궤도식 차량길을 건설해 산봉우리까지 오르는 도로를 만든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