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두산 천지 오른 남북정상 "새역사 쓰자"
백두산 천지 오른 남북정상 "새역사 쓰자"
  • 임정기 기자
  • 승인 2018.09.20 1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평양 남북정상회담]
문 대통령 "국민도 관광할 수 있는 시대 올 것"
김 위원장 "남측·해외동포도 봐야지요" 화답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부인 리설주 여사가 20일 오전 백두산 정상인 장군봉에 올라 손을 맞잡고 들어 보이고 있다. 2018.9.20. /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과 부인 김정숙 여사,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부인 리설주 여사가 20일 오전 백두산 정상인 장군봉에 올라 손을 맞잡고 들어 보이고 있다. 2018.9.20. / 연합뉴스

[중부매일 평양·서울공동취재단 임정기] 문재인 대통령은 20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백두산 정상에 올라 천지를 내려다 보며 두 손을 맞잡았다. 

문 대통령은 "남쪽 일반 국민들도 백두산으로 관광 올 수 있는 시대가 올 것으로 믿는다"며 "이제 첫걸음이 시작됐다. 이 걸음이 되풀이되면 더 많은 사람들이 오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정은 위원장은 "오늘은 적은 인원이 왔지만 앞으로는 남측 인원들, 해외동포들 와서 백두산을 봐야지요"라며 "분단 이후에는 남쪽에서는 그저 바라만 보는 그리움의 산이 됐으니까"라고 화답했다.

김 위원장은 또 "백두산 천지에 새 역사의 모습을 담아서, 앞으로 북남 간의 새로운 역사를 또 써나가야 겠다"고 말했다.

앞서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8시20분 양강도 삼지연군에 위치한 삼지연공항에서 백두산 방문 일정을 시작했다.  

문 대통령 내외는 백두산을 오르기 위해 이날 오전 7시께 평양 순안공항에서 삼지연공항으로 이동했다. 삼지연공항에는 김 위원장 내외, 김여정 노동당 제1부부장과 김창선 국무위원회 부장 등이 먼저 도착해 문 대통령 내외를 기다렸다. 

삼지연공항에서는 의장대와 군악대, 북한 주민 1천여명이 문 대통령 내외를 환영했다. 

북한 주민들은 문 대통령 내외를 위해 '문재인 대통령 열렬히 환영합니다', '민족의 단합된 힘으로 평화와 번영의 시대를 열어나가자'는 플래카드가 눈에 들어왔다. 

문 대통령 내외는 8시22분께 삼지연공항에 도착해 기다리던 김 위원장 내외와 악수를 나눈 뒤 짧은 담소를 나눴고  문 대통령은 군 의장대를 사열한 북한 주민 100여명과 웃으며 일일이 악수를 하기도 했다. 주민 일부가 문 대통령의 손을 힘껏 잡자 뒤에서 지켜보던 김 위원장이 제지하기도 했다.   

환영행사가 종료된 오전 8시30분께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의 안내로 준비된 검정색 차량에 탑승해 백두산으로 향했다. 김 위원장 내외도 같은 종류의 다른 차량에 탑승한 뒤 곧바로 출발했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 내외는 오전 9시33분께 백두산 장군봉 정상에 올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