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군, 드론 이용 재난 골든타임 잡는다
영동군, 드론 이용 재난 골든타임 잡는다
  • 윤여군 기자
  • 승인 2018.09.30 1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안전관리, 홍보, 지적 조사, 하천 감시 등

[중부매일 윤여군 기자] 영동군이 드론 이용을 강화해 선진 행정을 펼치고 있다.

군은 효율적인 재난관리와 행정업무 추진을 위해 1천800여만원을 들여 열화상 카메라를 들여왔다.

열화상카메라는 영상에서 피사체의 열을 식별할 수 있는 기능을 가진 기기로 적외선 탐지까지 겸용할 수 있어 드론의 활용폭이 보다 넓어졌다.

야간이나 하천, 산간지역과 같이 육안으로 확인이 어려운 지형에서도 실종자 조난자 위치를 탐색하고 상세위치를 알려주며, 산불 발생시에는 발화점과 위험 요소를 한눈에 파악할 수 있다.

이외에도 농작물의 생육상태를 확인하는데 쓰일 수도 있으며 배관에서 가스가 누출되는 것을 확인하는 등 다각적으로 활용할 수 있다.

선진 재난관리 능력을 인정받고 있는 영동군은 재난의 골든타임을 확복할 체계적이고 과학적인 시스템을 구축했다.

이 시스템은 지역 곳곳을 누비며, 산불 감시, 재난관리, 산림내 불법행위 단속 군정 홍보, 정책조사 등 영역을 넓혀가며 행정에 새로운 변화와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영동군은 드론의 효율성과 경제성을 일찌감치 인지하고 2016년 2월 각종 재난 현장과 실종자 수색에 투입을 목적으로 충북도 최초로 950만원의 예산을 투입해 전천후 드론을 도입했다.

현재 인근 군부대, 타 기관에서도 드론에 대한 문의와 자문이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으며 요청을 받아 안전진단, 실종자 수색 등에 출동한 횟수도 수차례다.

지난해 말에는 음파·어군탐지기 등을 갖추고 수난 구조활동, 수중 시설물 조사, 물체 인양 등에 활용하고자 길이 130㎝, 폭·높이 40㎝의 수상드론을 도입해 금강 등지에서 체계적 불법어업행위 단속과 하천감시활동을 하고 있다.

영동군은 목적, 지형 등에 따라 적재적소에 투입될 수 있도록 각기 다른 3대의 무인항공기 4대와 수상드론 1대를 보유중이다.

지난해 군은 재난상황관리 뿐만 아니라 산불발화 확인, 측량 삼각점 확인, 실종자 수색, 방송 촬영 지원 등을 위해 150회 출동시켰다.

용역 의뢰시 1회에 50~80만원 상당의 비용이 든다는 점을 감안할 때 약 7천500만원 이상의 예산 절감 효과도 누린 셈이다.

군 관계자는 "열화상 카메라 도입으로 전략적인 판단에 따른 실체적인 작전 수립이 가능해졌다"며 "드론의 활용방안을 다각적으로 모색해 효율적인 안전관리 시스템과 선진 행정의 토대를 다지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