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직장내 수 년간 투명인간 취급..협박도 당했다"
"직장내 수 년간 투명인간 취급..협박도 당했다"
  • 이완종 기자
  • 승인 2018.10.17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피해자들, "산재처리 방해, 잔업 통제...사측 실태조사 개선 조치 전무"
LG하우시스측 "괴롭힘·따돌림 방조 사실 아니다"
17일 오전 'LG하우시스 옥산공장 직장 내 집단 괴롭힘 피해자 모임'이 충북도청에서 "직장 내 괴롭힘·따돌림 문제에 대한 실태 조사와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오른쪽)을 열자 이날 오후 회사 관계자들이 사실과 다르다는 해명 기자회견(왼쪽)을 열고 있다. / 김용수
17일 오전 'LG하우시스 옥산공장 직장 내 집단 괴롭힘 피해자 모임'이 충북도청에서 "직장 내 괴롭힘·따돌림 문제에 대한 실태 조사와 대책 마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오른쪽)을 열자 이날 오후 회사 관계자들이 사실과 다르다는 해명 기자회견(왼쪽)을 열고 있다. / 김용수

[중부매일 이완종 기자] LG하우시스 청주옥산공장에서 조직 내 괴롭힘과 따돌림을 당했다는 주장이 나와 논란이 되고 있다.

LG하우시스 옥산공장 근로자 6명 등으로 구성된 'LG하우시스 직장 내 집단 괴롭힘 피해자 모임'은 17일 충북도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회사는 옥산공장에서 발생한 괴롭힘·따돌림 문제에 대한 실태 조사를 실시하고 근절 대책을 마련해달라"고 촉구했다.

이들은 이 자리에서 "팀장과 실장, 반장 등 관리자를 중심으로 특정 근로자를 오랜기간 따돌리도록 주도했다"며 "이 같은 요구에 따르지 않으면 '기수 열외'를 시켜 괴롭힘을 당하게 하고 후배들로부터 폭언과 욕설을 듣게하는 등 투명인간 취급을 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들은 근무 중 발생한 사고에 대해서도 산재처리를 하지 못하도록 압력을 넣었다"며 "또한 잔업과 휴일근로수당이 월급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큰데 이를 하지 못하도록 통제도 했다"고 피력했다.

그러면서 "이 같은 상황에 지난 1월 집단 따돌림으로 인한 폭행 사건이 발생했지만 회사는 실태 조사나 개선 조치를 현재까지 전혀 하지 않았다"며 "지난 2016년 이후 해당 팀에서만 15명이 퇴사했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LG하우시스는 같은날 오후 해명 기자회견을 열어 "회사가 괴롭힘과 따돌림을 방조했다는 것은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LG하우시스 측은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사원들이 거론한 폭행 건은 당시 안전 수칙 위반을 둘러싼 사원 간 다툼"이라며 "당사자들에 대해 정당한 징계조치가 이뤄졌으며 지난 5월과 8월 충북지방노동위원회, 중앙노동위원회로 부터 '부당 징계가 아니라'고 판정됐다"고 설명했다.

또 "조직 문화 개선을 위해 노조 대표 측과 CEO 간 면담을 실시했고 노사합동으로 모든 구성원을 대상으로 한 심층 인터뷰를 통해 조직문화 진단을 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외부 전문기관의 컨설팅을 통해 조직문화 개선 교육 프로그램을 노사가 함께 준비하고 있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