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기구 "코트라가 지원한 해외취업자 40% 국내 복귀"
어기구 "코트라가 지원한 해외취업자 40% 국내 복귀"
  • 김성호 기자
  • 승인 2018.10.21 14: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내복귀율 북미 50%, 동남아 45% 순

[중부매일 김성호 기자] 코트라가 지원한 최근 3개년 해외취업자 10명 중 4명은 국내로 복귀한 것으로 나타나 해외취업자의 안정적인 장기근속을 위한 대책마련이 필요해 보인다.

국회 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위 어기구 의원(더불어민주당, 당진)이 21일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로부터 제출받은 'KOTRA지원 해외취업자 근무실태파악 결과보고'에 따르면 코트라가 지원한 3개년 해외취업자 1천572명 중 40.9%에 해당하는 643명이 국내로 복귀했다.

지역별 국내복귀율은 북미가 49.8%로 가장 높고, 동남아지역 취업자의 국내복귀가 45%로 뒤를 이었으며, 일본 취업자의 국내복귀율(33.3%)이 가장 낮게 나타났다.

조기퇴사의 이유로는 북미의 경우 비자 추첨제도로 비자연장 불가시 국내복귀가 불가피하고, 동남아는 낮은 급여와 높은 업무강도로 인해 조기 퇴사가 이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상대적으로 우수한 근무여건과 업무전문성이 보장된 일본은 취업자 장기근속 의지가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이런 가운데 코트라는 해외취업 지원사업으로 국내에서 글로벌취업박람회, 현지 무역관에서는 채용박람회를 진행하고 있다.

코트라가 제출한 '글로벌취업박람회와 현지채용박람회 실적현황'에 따르면 구인수요가 있는 해외기업을 국내로 초청하는 글로벌 취업박람회의 경우 2013년부터 2017년까지 1천33개 기업이 참여해 360개 기업(33.2%)에서 645명을 채용했고, 같은 기간 현지 채용박람회를 통해서는 1천532개 기업이 참여해 283개(19.1%) 390명이 채용됐다.

그러나 '글로벌 취업박람회'에 초청되어 2회 이상 중복참여하고도 53개 기업은 채용실적이 전무했으며 현지 채용박람회의 경우 참여기업 대비 채용기업의 채용율은 19.1%에 불과했다.

이와 관련, 어 의원은 "고용절벽을 타개하기 위해 해외취업을 희망하는 청년들에게 양질의 해외 취업기회를 제공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면서 "취업비자 발급이 가능하고 고용의 안정성과 양질의 일자리를 제공할 수 있는 해외 취업기업 발굴과 참여 유도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