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도시인구 지속 증가로 덕산면 '읍' 승격 눈앞
혁신도시인구 지속 증가로 덕산면 '읍' 승격 눈앞
  • 한기현 기자
  • 승인 2018.11.19 19: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진천군, 추진위 공식 출범식
내년 7월 목표로 사업 추진
19일 열린 덕산읍승격추진위 출범식에서 송기섭 군수와 박양규 군의장, 추진위원들이 추진위 현판을 가린 커튼을 걷어내고 있다. /진천군 제공

[중부매일 한기현 기자] 덕산읍승격추진위원회가 읍 승격 기준인 인구 2만명 돌파를 앞두고 공식 출범했다.

진천군은 19일 송기섭 군수, 박양규 군의장, 승격추진위 위원, 주민 등 100여 명이 참석한 읍승격추진위 출범식을 열고 덕산면 인구 변화 추이와 향후 인구 전망, 지방자치법상 읍 승격 요건, 덕산면 읍 승격 전망 등에 대해 설명했다.

이어 각계 각층을 대표해 위촉한 읍승격추진위원 40명에게 위촉장을 수여했다.

덕산읍승격추진위는 내년 7월 읍 승격을 목표로 주민의견 수렴, 지역 현안 조정, 민관협력사업 등을 추진한다.

덕산면 인구는 3년 전인 2015년 1월 5천770여 명에 불과했으나 이후 혁신도시내 진천지역에 공동주택 입주가 본격화되면서 2015년 말 8천명을 넘어서고 2016년말 1만명을 돌파했다.

이어 2017년 말 1만4천여명을 기록하는 등 인구가 지속적으로 가파르게 증가해 지난 19일 현재 1만9천800여 명으로 2만명 돌파까지 채 200명도 남지 않았다.

덕산면 인구 증가에 힘입어 진천군 인구도 2015년 1월 상주인구(외국인 포함) 6만9천명에서 20%(1만5천명) 이상 증가해 8만4천여 명으로 집계됐다.

현행 지방자치법상 읍 설치 요건은 인구 2만명 이상, 시가지를 구성한 지역 인구 비율 전체 인구 40% 이상, 도시적 산업 종사자 가구 비율 40% 이상 등이다.

덕산면은 현재 시가지 인구 비율과 도시산업 종사자 가구 비율이 각각 80%에 달해 인구가 2만명만 넘어서면 읍으로 승격할 수 있다.

오는 28일 1천300여 세대 규모의 계룡리슈빌 아파트 입주가 시작되면 이달 중 인구 2만명을 무난히 돌파해 내년 중 읍 승격이 확실시 된다.

군은 현재 읍 승격과 관련한 주민 설문조사를 실시 중이며, 이르면 내년 2월 충북도에 읍 승격 건의서를 제출하고 5월 행안부가 승인하면 7월 중 덕산읍 개청식을 개최할 계획이다.

송기섭 군수는 출범식에서 "덕산읍 승격 과정이 단순한 행정구역 단위의 변경 절차에 머물러서는 안된다"며 "각계 각층의 광범위한 주민 참여와 내실있는 발전 방향을 설정해 지역 브랜드를 제고하고 향후 더 큰 발전을 꾀할 수 있는 계기를 만들어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