텅빈 로컬푸드 직매장
텅빈 로컬푸드 직매장
  • 김정미 기자
  • 승인 2018.11.22 17: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기자수첩] 김정미 충남 금산주재
금산군의회 전경.
금산군의회 전경.

[중부매일 기자수첩 김정미] 금산로컬푸드 직매장에는 로컬푸드가 드물다. 금산군의회가 이달 초 제253회 임시회를 통해 원활하지 못한 직매장 운영을 질책한 것은 그럴만한 이유가 있었다. 용이하지 않은 접근성, 다양하지 않은 품목, 일반 마켓을 결합한 애매한 직매장 운영은 곧 매출 하락으로 이어졌다.4년 전 소비자참여형 직거래활성화 지원공모사업에 선정되며 2016년 준공된 금산 로컬푸드직매장의 2년차 성적표는 초라하다.

준공 후 첫해 5개월간 3억8천600만원, 지난해 9억3천600만원의 매출을 기록했지만 올해 10월말 기준 매출은 6억5천100만원에 그쳤다. 금산로컬푸드 법인의 경영 전문성 부족 문제가 여론의 도마에 올랐지만 문제는 더 있다는 지적이 많다. 접근성을 개선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가장 크다. 이미 형성된 시장 인근에 입지해야 금산을 찾는 외지인들의 소비도 촉진할 수 있다는 것인데 현재로선 해결 가능성이 요원해 보인다. 이전 가능성이 적다면 품목을 다양화해야 한다. 이를 위해선 금산지역 농업생산자들의 적극적 참여를 이끌어 내야 하는데, 이 지점이 바로 금산군의 의지를 확인할 수 있는 대목이다.

현재 로컬푸드를 주로 찾는 사람들은 과실류와 두부, 꿀 등 특정상품에 대한 충성도가 높은 주민들. 품질에 대한 신뢰를 금산지역 농산물과 이를 활용한 가공품으로 확대할 필요가 있다. 핵심은 직매장에서 판매하는 품목, 즉 콘텐츠다. 야외 장터를 개설해 계절 농산물을 판매하겠다는 구상은 일시적 매출을 기대할 수 있을지 모르지만 근본적 해결책은 못 된다. 판매장 내에 농산물을 이용한 농가맛집을 활성화해 메뉴개발에 주력하겠다는 것도 '로컬푸드 드문 로컬푸드 직매장'의 핵심 대책으로는 설득력이 부족하다.

김정미 사회·경제부 차장.<br>
김정미  충남 금산주재.

농촌형 독립매장으로 지어진 읍내 외곽의 직매장, 원스톱 쇼핑이 불가능한 구조. 일부러 직판장을 찾아야 한다면 어떤 동기부여를 해야 할 것인지 금산군의 세밀한 활성화 대책이 마련돼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