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동군, 소나무재선충병 방제 지역협의회
영동군, 소나무재선충병 방제 지역협의회
  • 윤여군 기자
  • 승인 2018.11.25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동군은 23일 군청 재난상황실에서 경북 상주·김천시, 충남 금산군, 전북 무주군, 옥천군 산림녹지과 직원과 충북도청, 보은국유림관리소, 산림환경연구소, 임업진흥원 모니터링 센터 직원 등 총 18명이 참석한 가운데 소나무재선충병 방제 지역협의회를 열었다. / 영동군 제공
영동군은 23일 군청 재난상황실에서 경북 상주·김천시, 충남 금산군, 전북 무주군, 옥천군 산림녹지과 직원과 충북도청, 보은국유림관리소, 산림환경연구소, 임업진흥원 모니터링 센터 직원 등 총 18명이 참석한 가운데 소나무재선충병 방제 지역협의회를 열었다. / 영동군 제공

[중부매일 윤여군 기자]영동군은 23일 군청 재난상황실에서 소나무재선충병 방제 지역협의회를 열고 전략적인 소나무재선충병 방제활동을 실시하기로 했다.

이날 협의회에는 경북 상주시, 경북 김천시, 충남 금산군, 전북 무주군, 충북 옥천군 산림녹지과 직원과 충북도청, 보은국유림관리소, 산림환경연구소, 임업진흥원 모니터링 센터 직원 등 총 18명이 참석했다.

올해 발생한 용산지구와 학산지구의 추가 확산 방지를 위한 선제적 대응 방안 모색을 위해 기관간 역할 분담과 방제 협력을 강화하는 취지로 실시됐다.

참석자들은 소나무재선충병 발생 현황을 공유하고 협업 방제 추진 방안을 논의했다.

또한, 용산·학산지구의 피해목 방제를 위해 방제 효과가 높은 방법에 대해 검토했으며, 매년 11월~3월 예방나무주사시기를 준수하여 부실한 방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나무주사를 적극 실행하기로 했다.

김현준 산림과장은 "이번 회의는 영동군 내 추가로 발생하고 있는 소나무재선충병의 효율적 방제를 위해 시군간 협력강화를 하는 것에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