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험한 불법 투망
위험한 불법 투망
  • 김용수
  • 승인 2018.12.04 16: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4일 오후 최근 수문을 개방해 수위가 낮아진 청주시 미호천 작천보에서 한 시민이 보를 가로지르며 투망으로 물고기를 잡고 있다. 이 작천보는 수문을 개방해 수위는 낮아졌지만 유속이 빨라 위험할 뿐 아니라 어망과 유해물질 등을 이용한 어로행위는 금지돼 있다. / 김용수
4일 오후 최근 수문을 개방해 수위가 낮아진 청주시 미호천 작천보에서 한 시민이 보를 가로지르며 투망으로 물고기를 잡고 있다. 이 작천보는 수문을 개방해 수위는 낮아졌지만 유속이 빨라 위험할 뿐 아니라 어망과 유해물질 등을 이용한 어로행위는 금지돼 있다. / 김용수
4일 오후 최근 수문을 개방해 수위가 낮아진 청주시 미호천 작천보에서 한 시민이 보를 가로지르며 투망으로 물고기를 잡고 있다. 이 작천보는 수문을 개방해 수위는 낮아졌지만 유속이 빨라 위험할 뿐 아니라 어망과 유해물질 등을 이용한 어로행위는 금지돼 있다. / 김용수
4일 오후 최근 수문을 개방해 수위가 낮아진 청주시 미호천 작천보에서 한 시민이 보를 가로지르며 투망으로 물고기를 잡고 있다. 이 작천보는 수문을 개방해 수위는 낮아졌지만 유속이 빨라 위험할 뿐 아니라 어망과 유해물질 등을 이용한 어로행위는 금지돼 있다. / 김용수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