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산시, 자원순환행정 올해도 역시 최고 성과
서산시, 자원순환행정 올해도 역시 최고 성과
  • 이희득 기자
  • 승인 2018.12.06 14: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순환 전국평가에서 연이은 환경부장관상 수상 영예
쓰레기 불법투기 근절, 폐플라스틱 수거 대란 예방 등 시민 호응 속에 시책 빛나

[중부매일 이희득 기자]서산시가 올해 자원순환 분야에서 빛나는 성과를 거둬 명실상부 전국 최고의 자원순환 도시로 우뚝 섰다.

시는 2018년 3년 연속 재활용 가능자원 회수·선별 경진대회 환경부 장관상을 수상했으며, 4년 연속 전국 1위 순환자원활성화 캠페인 환경부 장관상, 그리고 2년 연속 녹색제품 구매 우수기관에 선정되는 등 자원순환 평가에서 두드러진 성적을 냈다.

시 관계자에 따르면 이는 그동안 서산시가 시민들과의 소통과 협업을 통해 다양한 자원순환시책을 추진해온 결과물로 평가된다.

시는 지난 3월, 폐플라스틱 수거 거부 대란시 직영 인력을 긴급 투입하고 분리배출을 집중 홍보하는 한편, 수거봉투 배부 등을 통해 시민불편을 최소화하며 재활용품 수거를 안정적으로 해결한 바 있다.

또한 불법쓰레기 집합장소로 변질된 상차용기 600여개를 전량 회수하고 "종량제봉투를 사용하지 않으면 미 수거 한다"라는 원칙으로 올바른 쓰레기 배출 실천을 유도하는 한편, 불법투기 감시단(54명)과 감시 카메라(30대)를 활용, 주·야간 지도 단속을 강화해 나갔다.

특히 외국인 거주 밀집 지역에는 중국어, 영어 등 외국어 전단지를 제작하여 홍보하고, 주민들 스스로 '내 집 앞, 내 상가 앞은 내가 청소하기'를 실천하도록 이·통장, 부녀회장, 반장들과 함께 무단투기 현장에서 계도활동도 강화했다.

이로 인해 쓰레기종량제 봉투, 대형폐기물 처리 스티커, 음식물류 처리 납부필증 판매실적이 전년대비 4억2천700만원 증가했고 재활용품 수거량은 3천25톤으로 전년대비 48%가 늘어나는 등 쓰레기 종량제 정착에 큰 기여를 했다.

아울러 1회용품 사용 감량을 위해 개인 텀블러, 장바구니 사용 등 범시민 실천운동 추진은 물론, 청소년 자원순환 리더 80명을 위촉해 청소년이 자원순환에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했다.

이외에도 RFID방식 음식물류폐기물 종량제 시범사업을 통해 음식물류폐기물을 감량했고 ▶한국환경공단, 농협중앙회와 폐농기계 수거시범사업 실시 ▶빈용기보증금 제도 홍보부스 운영 ▶읍면동별 숨은자원찾기 경진대회 개최 ▶행복서산 풀뿌랭이 나눔장터를 추진하는 등 다양한 자원순환 시책을 추진했다.

지진상 자원순환과장은 "올바른 종량제봉투 사용, 재활용품 분리수거, 1회용품 사용 줄이기 등 자원순환시책들의 성과는 시민들의 참여와 관심이 있어야 가능한 일인 만큼 앞으로도 시민과 함께 더 새롭고 깨끗한 명품 자원순환도시 조성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