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대전시장, 직무수행 평가 하위권에 갇혀
허태정 대전시장, 직무수행 평가 하위권에 갇혀
  • 김강중 기자
  • 승인 2018.12.13 14: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충청권 단체장·교육감도 중·하위권

[중부매일 김강중 기자〕허태정 대전시장이 광역단체장 직무 수행평가에서 14위를 기록, 취임 후 하위권을 면치 못하고 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는 지난달 28일부터 이달 4일까지 실시한 전국 17개 광역 단체장의 직무수행 평가에서 이같이 나타났다.

조사 결과 허 시장은 43.1%로 14위를 기록했다. 이는 전달과 비교할 때 12위에서 두 계단 하락한 것이다.

허 시장 보다 낮은 평가를 받은 것은 검찰 기소 여부에 논란중인 이재명 경기지사, 오거돈 부산시장, 송철호 울산시장 등 3명이다.

이처럼 허 시장이 직무수행 평가에서 취임 이후 내내 하위권을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취임 이후 반년이 다된 시점인데도 허 시장의 직무수행 평가가 부정적으로 나타나 업무능력과 리더십의 한계를 드러낸 것이 아니냐는 평가다.

여기에 전임 시장과 다르게 뚜렷한 정책이 없다는 것도 주요인으로 분석됐다.

박성효 전 시장은 3천만 그루 나무심기, 염홍철 전 시장은 복지 만두레, 권선택 전 시장은 트램이란 시정 목표를 내세워 정체성을 지향했다.

반면 허 시장은 둔산 센트럴파크 또는 베이스볼 드림파크 가운데 무엇이 대표 브랜드인지 미약하고 혼동스럽다는 지적이다.

또 일각에서는 대전위원회의 및 특정 세력에 의존한다는 비판과 함께 조직 장악력이 취약한 결과라는 해석이다.

이와 함께 충청권 광역 단체장들도 직무수행 평가도 중·하위권을 면치 못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춘희 세종시장은 50.8%로 7위, 양승조 충남지사도 45.1%로 13위로 각각 나타났다. 그러나 이시종 충북지사만이 54%로 4위를 차지하며 상위권에 올랐다.

충청권 교육감의 직무 수행 평가도 중하위권을 기록했다.

김병우 충북 교육감 44.3%로 6위, 최교진 세종시 교육감 42.4%로 9위, 설동호 대전시 교육감 41.9%로 10위, 김지철 충남교육감이 40.9%로 11위로 조사됐다.

한편 이번 조사는 지난달 28일부터 이달 4일까지 전국 19세 이상 1만7000명을 대상으로 유·무선 자동 응답 전화(IVR) 방식으로 진행했다. 표본 오차는 95%, 신뢰 수준 ±3.1%p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