털모자 쓴 소녀상, 위안부 피해 생존자는 25명
털모자 쓴 소녀상, 위안부 피해 생존자는 25명
  • 김용수 기자
  • 승인 2018.12.16 16: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부매일 김용수 기자] 청주시 상당구 청소년광장에 설치된 소녀상이 털모자와 목도리를 걸치고 추운 겨울을 나고 있다. 지난 14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귀녀 할머니가 향년 92세를 일기로 별세하면서 정부에 등록된 피해 생존자는 25명만 남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